기사 (36,553건)

SBS [말산업저널] 임하영 기자= 16일 오전 8시 35분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 25회에서는 정주리(한가림)이 이진상(서하준)에 짜증을 내며 "너 얼굴만 봐도 자꾸 그 아줌마 생각이 나는데 어떡하라고!"라고 하면서 강해진(심이영)과 삼자대면하자고 재촉한다. 이진상은 아무리 그래도 그건 아니지 않냐고 얘기하지만 정주리는 화를 내며 먼저 가버리고, 이진상은 강해진에 전화한다.강해진은 정말로 한 상을 가득 차려왔고 "음식이 입에 맞으실지 모르겠어요?"라며 웃었다. 정주리는 음식은 맛은 있다고 얘기하고, 이진상은 괜히 기분이 좋아져 "아니 또 누나가 음식은 기가 막히게 하니까"라고 웃었다. 그 웃는 모습에 기분이 나빠진 정주리는 강해진에 "저 사실 알고 있어요. 두 분 결혼한 사이인거. 진상학생이 얘기했어요"라고 말했다.강해진은 "내가 하라면 하고, 말라면 말고?"라고 다시 한번 확인을 했고 오대구는 "네. 하라면 하고, 말라면 말고"라고 답했다. 그럼에도 강해진은 싫다고 거절했고 "내가 아저씰 어떻게 믿어요. 안 그러던 사람이 여기 와서, 갑자기 그러는게 꿍꿍이가 있는지 어떻게 알아요?"라고 얘기했다. 오대구는 "아니 난 그게 아니라, 그냥"하고 얘기하다가 대본을 쓰려고 취재한단 말은 차마 하지 못하고 끙끙댄다. 강해진은 "변호사님은 어디 계신데?"라고 물었고 이진상은 화장실에 있다고 거짓말을 했고, 강해진은 "그럼 나 옷 좀 갈아입고 올게"라고 말했고 정주리는 당황한다. 이진상은 강해진이 방에 못 들어가게 계속 막고 코미디같은 상황이 계속해서 연출된다. 이진상은 강해진의 손을 잡아끌고 이진봉(안예인)의 방으로 향하고 정주리는 가슴을 쓸어내린다. 이진상은 "옷은 됐고 진봉이 화장품으로 화장이나 해"라고 말했고 그 사이 정주리는 방에서 몰래 나오려다 만다. 이렇게 강해진과의 삼자대면을 끝낸 정주리와 이진상. 함께 길을 걷던 정주리에 이진상은 "주리야, 화 풀렸지?"라고 물었고 정주리는 "화 풀렸어. 허니가 불쌍해서. 아무리 봐도 어떻게 그런 아줌마랑 사는지, 불쌍해서 죽을 것 같아"라고 말했다. 이진상은 "그래. 그렇다니까. 그니까 나 의심하고 화내고 그러지 마"라고 얘기했다.

시사일반 | 임하영 기자 | 2019-12-19 13:17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캡처 마린보이 박태환이 '미운 우리 새끼'에서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대한민국 수영 영웅 박태환이 스페셜 MC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박태환이 스튜디오에 등장하자 모벤져스는 "잘생겼다"라고 인사했다.신동엽은 아버님도 수영을 잘 하시냐고 물었고 박태환은 "아버지는 수영을 못 하신다. 가족끼리 물가에 놀러 갔는데, 아버지만 위에서 둥둥 떠계셨다. 그때 못하신다는 걸 알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또 신동엽은 "수영선수하면 삼각팬티가 떠오른다. 안 입고 수영하면 더 빨리 할 것 같다"라며 “수영복을 벗고 수영 한 적이 있냐”고 질문했다.이에 박태환은 민망해 하면서도 "수영복 안 입으면 기록이 어떨까 궁금해서 오후 훈련 끝나고 수영복을 벗고 해봤다"면서 "자유형 같은 경우는 괜찮은데 배영은 차마 못 하겠더라"고 전해 웃음을 선사했다.부모님한테 가장 크게 효도한 것에 대해서는 "어머니가 내가 어릴 때 많이 아프셨다. 암치료를 많이 하셨는데 항암 치료를 하면 삭발을 하지 않냐. 머리가 많이 빠지니까. 어머니가 많이 아프실 때 훈련할 때 많이 못 오시고 대회 때는 몸이 힘들어도 오셨었다"라고 말했다.

시사일반 | 김새롬 기자 | 2019-12-19 13:03

SBS [말산업저널] 임하영 기자= 장나라와 박지영은 SBS 월화드라마 ‘VIP’에서 각각 예상치 못한 익명의 문자를 받은 이후 충격적인 진실들과 직면하게 되면서 걷잡을 수 없는 배신감에 분개하게 된 나정선 역과 성운백화점 회장의 딸로 외부에서 능력을 인정받고 사장에 임명돼 새로운 지각변동을 일으키는 하태영 역을 맡았다.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 나정선은 송미나(곽선영)로부터 익명의 문자를 보낸 이가 온유리였다는 사실을 듣고 충격에 빠진 상태. 동시에 이미 문자의 발신자를 알고 있었던 박성준도 온유리에게 “왜 그런 문잘 정선이한테 보낸 거야?”라고 질문했고, 당황한 온유리는 아무 말도 이어가지 못했다. 그 순간 온유리에게 전화를 건 나정선이 “어디니. 너?”라며 행방을 묻는, 대 분개 엔딩을 펼쳐내면서, 베일이 벗겨질수록 긴장감을 높이는 ‘프라이빗 스캔들’의 다음 전개에 초미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박성준이 가장 먼저 옥상으로 들어섰고 그의 앞엔 나정선과 온유리가 있었다. 잠시 고민하는 사이 나정선의 표정은 차게 식어갔다. 그때 차진호가 먼저 그의 팔을 치더니 나정선에게 다가가 우산을 씌워줬다.반면 하태영은 의미를 알 수 없는 빙긋 웃음을 짓는가 하면 나정선을 바라보며 마음에 든다는 듯 감탄을 보낸다. 지옥행 흑화로 ‘눈에는 눈 이에는 이’를 실천하고 있는 나정선이 하태영에게 건넨 비장의 카드는 무엇일지, 두 여자의 만남이 그려질 16일방송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시사일반 | 임하영 기자 | 2019-12-19 1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