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철도 잇기 한반도 평화 대행진】 5일 차, 문규현 신부 ‘부산 구포역’ 행진
  • 후원하기
【남북철도 잇기 한반도 평화 대행진】 5일 차, 문규현 신부 ‘부산 구포역’ 행진
  • 강승혁 전문 기자
    강승혁 전문 기자 wonil21@peacerailway.org
  • 승인 2021.05.01 15: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 대행진 5일 차 부산 구포역~율리역 구간 행진
문규현 신부, 김명희 본부장 참여

남북철도 잇기 한반도 평화 대행진5일 차 소식 부산 구포역

5월 3일까지 이어질 남북철도 잇기 한반도 평화 대행진 코스, 이들은 5월 4일 휴식을 취한다./ 그래픽=강승혁 전문 기자
5월 3일까지 이어질 남북철도 잇기 한반도 평화 대행진 코스, 이들은 5월 4일 휴식을 취한다./ 그래픽=강승혁 전문 기자

 

4.27 판문점 선언 3주년 기념일에 부산역을 출발한 남북철도 잇기 한반도 평화 대행진 조형물 대오가 노동절을 맞은 51, 5일 차를 맞아 부산 구포역~울리역 구간을 행진했다.

여성 회원들이 '남북철도를 이읍시다!' 현수막을 들고 조형물 앞으로 행진하고 있다./ 사진 제공=정성희 평화철도 집행위원장
여성 회원들이 '남북철도를 이읍시다!' 현수막을 들고 조형물 앞으로 행진하고 있다./ 사진 제공=정성희 평화철도 집행위원장

 

이날 평화 대행진에는 문규현 신부, 김명희 평화철도 본부장(전 서울지하철노조 위원장), 정성희 평화철도 집행위원장, 강기석 선생, 최형숙 평화철도 집행위원 등 30여 명이 참여했다.

문규현 신부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제공=정성희 평화철도 집행위원장
문규현 신부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제공=정성희 평화철도 집행위원장
평화 대행진 중 주요 거점에서 거리 민중들을 향해 메시지를 보내는 김명희 본부장과 정성희 집행위원장 / 사진 제공=평화철도
평화 대행진 중 주요 거점에서 거리 민중들을 향해 메시지를 보내는 김명희 본부장과 정성희 집행위원장 / 사진 제공=평화철도

 

지난 28일 김명희 본부장(남북철도 잇기 한반도 평화 대행진 평화철도 본부)은 기자에게 보내온 메시지를 통해 부산역 출발 이틀째입니다. 어제는 8부두 미군의 만행 현장인 화학실험장 인근에서 바라보는 것으로 마무리했습니다. 오늘은 유명인사들이 많이 빠졌지만 (빡세게) 원래 목표인 광안역을 지나 수영역에 도착해 여정을 풀었습니다. 부산 기관차 정비창 승무사무소 동지들이 참여해주셨고 대장정의 주춧돌인 평통사 동지들의 헌신과 열정에 감사할 뿐입니다라고 평화 대행진 참가 소회를 전했다.

"미국은 대북제재 해제하라"는 피켓을 들고 있는 여성은 평화 대행진에 참가한 최형숙 집행위원과 회원들. /사진 제공=평화철도
"미국은 대북제재 해제하라"는 피켓을 들고 있는 여성은 평화 대행진에 참가한 최형숙 집행위원과 회원들. /사진 제공=평화철도

 

이들은 증산역까지 행진한 뒤 54() 휴식을 갖고 55일 창원남부시지법(진해)으로 행진 대오를 이끌어 간다.

4일차 남북철도 잇기 한반도 평화 대행진에 참가한 문규현 신부와 기념 사진 촬영. (좌로부터 최형숙 집행위원, 정성희 집행위원장, 문규현 신부, 김명희 본부장) / 사진 제공=정성희 평화철도 집행위원장
4일 차 『남북철도 잇기 한반도 평화 대행진』 에 참가한 문규현 신부와 기념 사진 촬영. (좌로부터 최형숙 집행위원, 정성희 집행위원장, 문규현 신부, 김명희 본부장) / 사진 제공=정성희 평화철도 집행위원장

 

[행진 구간과 코스 개요]

부산경남 구간 : 4.27~5.8

부산역~부산 8부두~홈플러스 감만점~서면역~구포역~율리역~증산역~창원남부시지법(진해)~마산수출자유구역~창원역~밀양역~경산역 대구경북 구간

 

[남북철도 잇기 한반도 평화 대행진 안내]

남북철도 잇기 한반도 평화 대행진 개별참가 신청서 http://bit.ly/남북철도잇기대행진참여

남북철도 잇기 한반도 평화 대행진 단체참가 신청서 https://han.gl/Rr4TY

도보 행진 일정과 구간 자세히 보기 http://bit.ly/평화대행진구간일정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