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숙 한자교실] 분노(憤怒)
  • 후원하기
[고정숙 한자교실] 분노(憤怒)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1.09.28 2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정숙 한자교실] 분노(憤怒)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7일 방미 귀국 후 기자회견에서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 퇴직금 논란과 관련 젊은 세대의 분노가 클 거라 생각한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오늘 한자교실에서는 憤怒를 파자로 알아보겠다.

                                                                                              

분할 분(), 성낼 노() 자를 쓰고 있다.

                                                                                           

자는 마음 심(), 클 분() 자의 조합이다.

                                                                                          

자는 큰 북을 그린 것으로 크다라는 뜻이 있다. 예전에는 전쟁을 치르기 전에 북소리를 울려 병사들의 사기를 북돋웠었다. 여기에 마음 심() 자를 더해 북소리를 들은 병사들의 사기와 분노가 극에 달한다는 뜻으로 자는 끓어오르다’, ‘성내다라는 뜻으로 쓰이고 있다.

                                                                                                     

또 다른 클 분() 자의 파자(破字)는 풀을 뜻하는 자와 화패를 뜻하는 자의 결합이다. ‘자에는 많다라는 뜻도 있다. 그러므로 자는 돈[]을 많이[] 쌓아두었다는 해석도 가능하다.

                                                                                                       

자는 종 노(), 마음 심()의 조합이다.

                                                                                                   

자는 여자 여(), 또 우()의 조합이다. ‘자는 여자가 다소곳이 무릎을 꿇고 앉아있는 모습이고, ‘자는 사람의 오른 손 모양을 본떠 만든 글자이다. 그러므로 자는 여자의 손을 나타냈다.

                                                                                                

    

자는 여자를 종[] 다루듯이 하면 마음[]에서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는 뜻으로 파자가 된다.

 

이번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을 파자하면 퇴직금 명목으로 돈[]을 많이[] 받아 간 것을 두고 직장인은 물론, 많은 국민들의 마음[]을 분노하게 한 것이 자의 풀이다.

 

부친의 권력을 등에 업은 금수저의 자식 퇴직금은 일반 직장인들과의 신분[] 격차로 마음의 [] 분노를 일으키게 한 것이 자의 풀이다.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서는 성역 없는 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