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철지붕
  • 후원하기
양철지붕
  • 김홍관 시인
    김홍관 시인 khg5963@hanmail.net
  • 승인 2021.05.31 07: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철지붕

 

비가 오려나 보다.

먹구름을 보니

 

참 많이도 사랑했겠지

서로 의심도 없이

살아가면서 서로를 닮아갔고

살아가면서 멀어져 갔겠지

 

공기는 시끄러워지고

입은 점점 닫혀졌겠다.

시간은 그렇게 흘렀고

비가 내린다. 양철지붕에

 

비가 오려나 보다.

천둥이 요란한 걸 보니

 

낮 동안 세상은 소란하다.

살아있는 모든 것이

살아가는 소리겠다.

밤에도 움직이는 즘생들이 있다만

낮에 비하랴?

 

시끄러움이 지나며

긴 망각의 시간이 흐른다.

양철지붕이 시끄럽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