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혜경의 시소 詩笑] 호미
  • 후원하기
[마혜경의 시소 詩笑] 호미
  • 마혜경 시인
    마혜경 시인 maya418@naver.com
  • 승인 2021.02.22 13: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머니 물건엔 눈물이 묻어있다

 

열여섯에 시집온 항아리 배, 불룩 솟았다  ⓒ마혜경
열여섯에 시집온 항아리 배, 불룩 솟았다 ⓒ마혜경

 

호미

- 마혜경

 

  의왕시 초평동 열여섯에 시집온 김막녀는 열여덟 될 때까지 신랑하고 손만 잡았다 강산이 여덟 번 바뀌도록 소처럼 일했다 밟았다 하면 제 땅이었다 그러나 세 아들이 직업 없이 놀자 붉은 말뚝이 하나둘 꽂혔다 그날도 몰랐다 왕송저수지 앞 노른자 땅이 경매로 넘어간 것을 마을회관에서 곧 죽을 노인들과, 괌에 놀러갈 좀 더 젊은 노인들과 춤을 추었다 내가 도장을 안 찍었는데 무슨 땅이 넘어가 실눈 사이로 검은 눈동자 밤처럼 가득했다 글쎄, 둘째 아들이 찍었다 안 카나 야가 먼 말을 하나 덩실 추는 춤이 엇박자로 엇갈렸다 이거 우짜면 좋노 마늘 할라 심었는데... 손에 쥔 호미는 그새 녹슬어 핏줄처럼 부풀었다 노름빚 원망은 커녕 짓이긴 마늘로 제 가슴을 긁어냈다 열여섯에 시집온 항아리 배, 눈물이 불룩 솟았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