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검찰 '결론을 정해둔 수사', 법적 책임 법정에서 철저히 다툴 것"
  • 후원하기
조국, "검찰 '결론을 정해둔 수사', 법적 책임 법정에서 철저히 다툴 것"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1.18 22: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을 최종 표적으로 하는 검찰의 전방위적 총력수사가 마무리 되었다고 전해
감찰 종료 후 감찰 종료 후  보고를 받고 상대적으로 가벼운 조치를 결정한 것이 직권남용이라는 공소사실에 대한 허구성도 밝힐 것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서울동부지검의 기소 소식을 알리며 한 명의 시민으로서 마지막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사진=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서울동부지검이 자신을 기소한 사실을 알리며 한 명의 시민으로서 진실을 위해 지치지 않고 싸우겠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을 최종 표적으로 하는 검찰의 전방위적 총력수사가 마무리 되었다고 전했다.

이어 검찰의 공소장을 보더라도 언론이 대대적으로 보도했던 민정수석의 지위를 활용하여 이익을 챙긴 '권력형 비리' 혐의는 없다고 전하며 가족 관련 문에 대해서는 '공정의 가치'를 철두철미하게 구현하지 못해 도덕적 책임을 통감함다고 밝혔다.

또한 민정수석으로서 정무적 판단의 미흡함도 있었으며 이유 불문하고 전직 민정수석이자 법무부 장관으로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이야기와 국정 운영에 부담을 초래한 점을 자성한다고도 덧붙였다.

그렇지만 자신의 법적 책임에 대해서는 법정에서 사실과 법리에 따라 철저히 다투겠다고 말하며, 장관 재직시 검찰 수사에 대해 어떠한 개입과 항변도 하지 않고 묵묵히 감수했지만 이제는 한 명의 시민으로 자신을 방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검찰이 '결론을 정해둔 수사'로 자신을 피고인으로 만들었지만 법정에서 하나하나 반박할 것이며, 감찰 종료 후 감찰 종료 후  보고를 받고 상대적으로 가벼운 조치를 결정한 것이 직권남용이라는 공소사실에 대한 허구성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조 전 장관은 "학자, 민정수석, 법무부장관으로서 염원하고 추진했던 권력기관 개혁이 차례차례 성사되고 있기에 기쁘지만, 이를 피고인으로 지켜보아야 하니 만감이 교차한다"고 전하며 마지막으로 지치지 않고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