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의 평화적 활용과 유엔사 관할권 문제’ 국내외 전문가 의견 모으는 경기도
  • 후원하기
‘DMZ의 평화적 활용과 유엔사 관할권 문제’ 국내외 전문가 의견 모으는 경기도
  • 강승혁 전문 기자
    강승혁 전문 기자 wonil21@peacerailway.org
  • 승인 2021.01.14 2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국제평화센터 출범 기념 제1회 국제 평화토론회, 15일 개최
- 각계각층 전문가 참석해 ‘유엔사 지위에 관한 현황과 쟁점’, ‘DMZ의 평화적 활용과 지방정부의 역할’ 등 주제발표 후 토론
○ 코로나19 상황 고려해 무관중 진행‥소셜방송 라이브 경기 통해 생중계

 

국내외 전문가들과 함께 비무장지대(DMZ)의 평화적 활용과 유엔사 관할권 문제에 대해 논의해보는 1회 국제 평화토론회15일 오후 판교 테크노밸리 글로벌R&D센터에서 열린다.

경기국제평화센터출범을 기념해 열릴 이번 토론회는 이해영 한신대 교수가 좌장을 맡은 가운데, 이시우 작가가 유엔사 지위에 관한 현황과 쟁점, 이장희 한국외대 명예교수가 ‘DMZ의 평화적 활용과 지방정부의 역할에 대해 각각 주제발표한 후 토론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토론자로는 이재강 평화부지사, 이해영 한신대 교수, 김원식 민중의소리 국제관계 전문기자, 이성우 경기연구원 연구위원, 김동석 미주한인 유권자연대 대표, 천시몬 코리안폴리시연구소 책임연구원, 김영운 김포분단체험학교 대표, 박상진 부산외대 교수, 치사카 준 일본 평화위원회 사무국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참석자들은 DMZ의 평화적 이용을 위한 장애와 과제, 유엔사 현황 및 쟁점, 평화부지사 집무실 등 유엔사의 통행신청 불허 사례, 지방정부의 향후 역할 및 과제 등을 두루 논의하게 된다.

특히 이 자리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기념사를 통해 한반도 평화경제 중심 지자체로서의 경기도의 역할을 강조하고, 평화·번영의 길을 향한 의지를 피력할 전망이다.

노주희 경기국제평화센터장은 경기도가 평화부지사 집무실을 도라산 전망대에 설치하려 했으나 유엔사의 권한 남용으로 장벽에 부딪힐 수밖에 없었다평화정책에 대한 지방정부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는 만큼, 이번 토론회로 발전적인 제안들이 많이 논의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무관중으로 진행되며, 15일 오후 3시부터 소셜방송 라이브(Live) 경기(live.gg.go.kr)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 될 예정이다.

한편 경기국제평화센터는 경기도의 국제평화정책을 수립하고 한반도 평화 기반 확산 및 경기도 차원의 동북아 평화협력 다자 틀 구축을 위한 사업들을 전담하는 부서로 지난 10월 출범했다.

경기국제평화센터 출범 기념 제1회 국제평화토론회 / 사진 제공=A.O.K
경기국제평화센터 출범 기념 제1회 국제평화토론회 / 사진 제공=이장희 한국외대 명예교수

 

 

경기국제평화센터 출범 기념 제1회 국제평화토론회

 

토론회 개요

토론회명 : DMZ의 평화적 활용과 유엔사 관할권 문제: 경기도, 무엇을 할 것인가?

(Peaceful Use of the DMZ and Issues on the UNC Jurisdiction)

일 시 : 2021.1.15.() / 15:00~17:30

장 소 : 경기국제평화센터 1층 대강당(판교 글로벌 R&D센터 내)

공동주최 : 경기도ㆍ한신대학교

참 석 자 : 도지사, 평화부지사, 발제토론자 등 국내외 20여 명

운영방식 : 무관중 소셜방송 LIVE경기 생중계 등

 

시간 계획

 

시 간

소요

()

주 요 내 용

비 고

사전

행사

15:00

15:05

5

개회 및 참석자 소개

사회 : 김태희

북부청

15:05

15:10

5

경기국제평화센터 비전과 역할 보고

경기국제평화센터장

15:10

15:15

5

기념사(도지사)

 

15:15

15:20

5

축사(한신대학교 총장)

 

15:20

15:30

10

기념촬영 및 장내 정리

 

토론회

15:30

16:30

60

1부 토론회

 

16:30

17:30

60

2부 토론회

 

17:30

 

 

폐회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