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영농폐기물 '수거보상금' 지원, 미세먼지·자원재활용 문제 동시 해결
  • 후원하기
경기도 영농폐기물 '수거보상금' 지원, 미세먼지·자원재활용 문제 동시 해결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1.10 22: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3월말)동안 영농폐기물 집중 수거
수거보상금 지급하여 미세먼지 발생 예방 및 영농폐자원 재활용 촉진
경기도가 올해 3월까지인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폐비닐, 농약용기 등 영농폐기물을 집중 수거한다.(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올해 3월까지인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폐비닐, 농약용기 등 영농폐기물을 집중 수거한다. 불법 소각에 따른 미세먼지 발생을 막기 위해서다.

한국환경공단 영농폐기물조사 간행물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경기도의 영농폐비닐 연간 발생량은 약 3만1,249톤으로, 공공 및 민간부문에서 수거해 재활용, 소각 처리하고 있다. 영농폐기물은 사용 후 버려진 폐비닐과 폐농약용기 등이 대부분이다.

수거되지 못한 폐비닐 등은 불법소각, 토양매립, 노천방지 등으로 처리되는 것으로 추정되며, 소각으로 인한 미세먼지 발생과 산불의 원인이 돼 수거를 통한 적정 처리가 요구되는 실정이다.

영농폐기물 집중 수거는 연중 농번기를 전후한 상반기(3~5월), 하반기(11~12월) 2차례식 진행, 작년에만 농촌폐비닐 1만7,288톤, 농약용기류 276만7천개를 수거 및 처리했다.

농가로부터 수집된 폐비닐, 농약용기 등을 수거하여 마을별 공동집하장에 보관 후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으로 이송된다. 폐비닐은 파쇄, 세척, 압축해 재생원료로 재활용, 폐농약용기는 재활용 또는 소각 처리 된다.

경기도는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수거보상금을 지급해 농민들에게 영농폐기물의 올바른 배출방법 홍보 및 적극 독려할 계획이다.

농민이 영농폐기물을 마을에 설치된 공동집하장으로 가져오면, 폐기물 종류 및 양에 따라 수거보상금을 지급한다. 폐비닐은 이물질 함유량에 따라 1kg당 70~150원, 폐농약용기의 경우 봉지류는 개당 80원, 용기류는 개당 100원을 각각 지급한다.

또한 경기도는 2014년부터 농촌 인구 고령화와 장거리 수거·운반에 따른 농민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마을 단위의 1차 수거거점인 '공동집하장 확충 지원사업'을 추진해왔으며, 현재까지 총 214곳의 공동집하장을 설치했다.

도는 올해 공동집하장 설치를 지난해 대비 두 배 이상인 26곳으로 늘려 영농폐비닐 수거율을 높일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영농폐기물 수거는 농촌 미세먼지를 줄이고 자원을 재활용하는 1석 2조의 사업으로 집중 수거될 수 있도록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