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임 전결(委任 專決)
  • 후원하기
위임 전결(委任 專決)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0.11.30 20: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임 전결(委任 專決)

                                                                                            

 

 

요즘 언론에서 거론되고 있는 위임 전결(委任 專決)이라는 단어에 대해 한자로 알아보겠다.

                                                                                           

 

오로지 전()을 제외하고는 자형(字形)이 중국과 동일하다.

                                                                                         

 

맡길 위()는 벼화(), 여자 여()로 나뉜다. 볏단은 곡식, 즉 곳간을 뜻한다. 옛날 안방마님들은 곳간 열쇠를 가지고 집안 살림을 도맡아했다. 세월이 흐른 지금도 재정(財政) 관리는 각 가정에서 주부들이 하는 편이다. 그러므로 는 가정의 중심인 주부(主婦)에게 모든 것을 맡겨야 함을 뜻하는 한자이다.

                                                                                                  

 

천간임()은 하늘을 뜻한다. 옛날에는 사람들의 길흉화복(吉凶禍福)을 하늘의 뜻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사람들이 [] 하늘에 [] 의지한다는 뜻이 자에 있다.

                                                                                          

 

()자는 옛날에 실을 뽑는 물레를 나타냈다. 이것은 오로지 한 방향으로 돌린다고 오로지란 뜻으로 쓰인다.

                                                                                          

 

결단할 결()은 가운데 앙()에서 옆이 터진 모양이다. 즉 막혀[]있던 물길()을 터놓다라는 뜻으로 결단하다결정하다라는 뜻을 갖게 되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