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간다, 가로막던 '유엔사' 깃발 내려져...
  • 후원하기
개성공단 간다, 가로막던 '유엔사' 깃발 내려져...
  • 강승혁 전문 기자
    강승혁 전문 기자 wonil21@peacerailway.org
  • 승인 2020.11.28 17: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짜 '유엔사' 의 주권침해 규탄 기자회견
냉전의 유물, 가짜 '유엔사'는 하루 속히 역사 속으로 사라져야
유엔사의 가면을 쓴 미국은 남북 이간질 그만둬야
개성공단 간다, 미국은 길을 비켜라

[제35회 평화철도 영상 캠페인]

가짜 '유엔사' 깃발 하강 / 사진=강승혁 전문 기자
가짜 '유엔사' 깃발 하강 / 사진=강승혁 전문 기자

 

<“가짜 유엔사령부해체외치는 시민단체>

사단법인 평화철도와 나아지는 살림살이(이하 평화철도)와 가짜 유엔사해체를 위한 국제캠페인(이하 가짜유엔사국제캠)은 지난 24일 오전 11시 임진각 통일대교 앞에서 가짜 유엔사 주권침해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가짜 유엔사령부깃발을 내리는 퍼포먼스를 보여주었다.

가짜 '유엔사'의 주권침해 규탄 기자회견이 열린 통일대교 위의 참가자들 / 사진=강승혁 전문 기자
가짜 '유엔사'의 주권침해 규탄 기자회견이 열린 통일대교 위의 참가자들 / 사진=강승혁 전문 기자

 

이날 기자회견은 코리아국제평화포럼 공동대표 류경완 가짜유엔사국제캠 사무총장이 진행했으며 평화통일시민연대 상임대표 이장희 가짜유엔사국제캠 실행위원장은 유엔사는 유엔의 하부기구도 아니고 유엔과 아무 관계가 없는 기구임에도 유엔의 이름으로 이 땅에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가로막고 대한민국의 주권을 침해하고 있다며 법적인 문제를 지적했다.

 

또한 평화철도 권영길 이사장은 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개성공단 재개를 호소하고 평화부지사 업무를 보기 위해서 집무실을 도라전망대에 설치하려고 했더니 유엔사라는 단체가 그것을 가로막았다고 한다, 그 유엔사가 평화를 염원하고 평화를 만들어가는 우리 한국 국민들과 이재강 평화 부지사의 걸어가는 길을 막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며 우리는 이 자리에서 유엔사가 실질적으로 유엔의 법적 권한이 없이 이러한 행위를 해왔음을 고발한다. 개성공단 재가동,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길 바란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발언한 통일의길 조원호 공동대표는 우리들은 미국은 들어라 시민행동이라는 단체를 결성하고 미국 대사관 앞에서 현재 24차까지 시민행동을 진행하고 있다. 우리는 미국의 한국에 대한 국가주권을 침해하는 미국의 행태를 비판 한다우리는 미대사관 앞 시민행동에서 유엔사 문제뿐만 아니라 주한미군 주둔 문제, 환경오염 문제, 남북관계를 방해하는 문제, 북한정권을 위협하는 문제 등을 제기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기자회견을 연 두 단체는 코리아국제평화포럼 리미일 이사, AOK한국(Action OneKorea 한국) 정연진 상임대표가 공동낭독한 기자회견문을 통해 우리는 오늘 파주 임진각 바람의 언덕에 설치된 경기도 이재강 평화부지사의 집무실을 지지 방문하였습니다“(경기도는) 개성공단 재개를 염원하는 각계각층의 요구를 대변하여 도라전망대에 평화부지사 사무실을 설치하고자 했으나 소위 유엔사의 불허라는 해괴망측한 조치에 가로막혔습니다. 소위 유엔사령부라는 것은 미국이 70년 간 유엔의 이름을 도용하고 유엔의 외피를 씌워 국제기구 행세를 시킨 미국의 군사기구에 불과합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더 이상 유엔사의 가면을 쓰고 벌이는 비겁한 남북 이간질을 그만두어야 합니다. 또한 국제기구로 포장된 가짜 유엔사의 허세를 이용해 한국정부와 군대를 협박하는 사기행각도 중단해야 합니다라고 하며 평화와 번영, 통일의 시대와 어울리지 않는 냉전의 유물, 가짜 유엔사는 하루속히 역사 속으로 사라져야 합니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우리는 앞으로도 가짜 유엔사해체를 위한 국제적 운동을 지속적으로 벌여나갈 것입니다. 또한 주권자의 당연한 권리를 실현하기 위해 싸우고 있는 경기도와 함께 개성공단 재개를 비롯한 남북 교류, 협력의 시대를 열기 위해 힘을 합쳐나갈 것입니다라고 다짐했다.

 

기자회견문 낭독이 끝나고 권영길 이사장, 이장희 상임대표, 이시우 작가는 유엔사 깃발을 내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유엔의 이름을 도용한 유엔사미국은 길을 비켜라!” 소리 높여 외쳤다.

 

 

[기자회견문]

가짜 유엔사령부의 주권 침해를 규탄한다.

 

우리는 오늘 파주 임진각 바람의 언덕에 설치된 경기도 이재강 평화부지사의 집무실을 지지 방문하였습니다.

경기도는 그동안 남북이 합의한 평화번영의 협력사업을 하루속히 재개하여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만들기 위한 충심 어린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당면해서는 개성공단 재개를 염원하는 각계각층의 요구를 대변하여 도라전망대에 평화부지사 사무실을 설치하고자 했으나 소위 유엔사의 불허라는 해괴망측한 조치에 가로막혔습니다.

우리의 땅에서, 통일을 이루기 위한 우리 스스로의 노력이 정체불명의 외부세력에 의해 제지당하는 대형사건이 너무도 버젓이 벌어진 것입니다.

70년 간 이어져왔으며 2018년 판문점 선언 이후 더욱 노골화된 소위 유엔사의 남북협력 차단, 주권침해 행위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이제는 더 이상 이런 비정상적인 범죄행위를 수수방관하지 말아야 합니다.

소위 유엔사령부라는 것은 미국이 70년 간 유엔의 이름을 도용하고 유엔의 외피를 씌워 국제기구 행세를 시킨 미국의 군사기구에 불과합니다. 미국이 유엔사라는 간판 뒤에 숨어서 남북관계를 훼방하고 한국정부와 군대를 농락해온 것이 소위 유엔사’ 70년의 역사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유엔사를 가짜라고 규정하였으며 해체를 요구하고 있는 것입니다.

미국은 더 이상 유엔사의 가면을 쓰고 벌이는 비겁한 남북 이간질을 그만두어야 합니다. 또한 국제기구로 포장된 가짜 유엔사의 허세를 이용해 한국정부와 군대를 협박하는 사기행각도 중단해야 합니다.

남과 북은 이미 한반도에 영원히 전쟁이 없을 것이며 우리 민족 스스로의 힘으로 평화와 번영, 통일을 이루겠다는 것을 온 세상에 선포하였습니다. 이러한 우리 민족의 결정과 계획을 방해할 권한은 누구에게도 없으며 우리가 그것을 승인받아야 할 대상도 이유도 없습니다.

평화와 번영, 통일의 시대와 어울리지 않는 냉전의 유물, 가짜 유엔사는 하루속히 역사 속으로 사라져야 합니다.

우리는 앞으로도 가짜 유엔사해체를 위한 국제적 운동을 지속적으로 벌여나갈 것입니다. 또한 주권자의 당연한 권리를 실현하기 위해 싸우고 있는 경기도와 함께 개성공단 재개를 비롯한 남북 교류, 협력의 시대를 열기 위해 힘을 합쳐나갈 것입니다.

20201124

가짜 유엔사해체를 위한 국제캠페인 / 사단법인 평화철도

 
'X' 유엔사령부 깃발 내리는 참가자들.  좌 부터 이장희, 권영길, 이시우 작가 / 사진촬영=강승혁 전문 기자
'X' 표시된 가짜 '유엔사령부' 깃발 내리는 참가자들. 좌 부터 이장희, 권영길, 이시우 작가 / 사진=강승혁 전문 기자

가짜 '유엔사' 깃발 하강식 영상 보기

 
#가짜유엔사깃발하강식 #평화철도 #가짜유엔사해체국제캠페인 #권영길 #이장희 #이재강 #류경완 #조원호 #이시우 #정연진 #로창현 #가짜유엔사의주권침해규탄기자회견 #통일대교 #평화철도목요캠페인 #가짜유엔사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