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혜경의 시소 詩笑] 설탕과 소금 사이
  • 후원하기
[마혜경의 시소 詩笑] 설탕과 소금 사이
  • 마혜경 시인
    마혜경 시인 maya418@naver.com
  • 승인 2020.11.18 08: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가 단짠 단짠 합니다.
Photo by John Moeses Bauan | Unsplash
Photo by John Moeses Bauan | Unsplash

 

 

설탕과 소금 사이

- 마혜경
 
 

그녀는 공모전에서 오백만 원 상금을 받았다

한턱낼 땐 좋았지만 계산을 하고 나오니

친구들의 질투가 한 눈에 들어왔다

아흔다섯 할머니, 손녀를 다독이며

 

시상에, 설탱이 있으믄 아 소김도 있어야 안 허냐.

 

그녀의 오백만 원

달콤하지만 오늘은 너무 짜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