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혜경의 시소 詩笑] 무릎
  • 후원하기
[마혜경의 시소 詩笑] 무릎
  • 마혜경 시인
    마혜경 시인 maya418@naver.com
  • 승인 2020.10.14 08: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울어지다, 꺾이다. . . 이것은 실패가 아니다
세상에서 가장 낮은 기도다

 

무릎

- 마혜경

 

 

홀로 있는 것들은

땅과 나란해야 싱그럽다

 

들판의 소나무

암소가 뜯는 억새풀

이글거리는 태양과 빗살무늬 폭우 아래

자고로 기울어야 숲이 된다

 

길상사 초롱불 아래

첫새벽 여는 보살의 다리에는

삼천 번의 흔들림이 스며있다

 

두 다리를 접어 마음의 빚 바닥에 털어내

오롯이 꺾여야 사람이다

모두 기울어지다    ⓒ마혜경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