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에세이 ‘약속해주세요, 아버지’ 출간
  • 후원하기
미국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 에세이 ‘약속해주세요, 아버지’ 출간
  • 이창호 전문 기자
    이창호 전문 기자 mice8520@gmail.com
  • 승인 2020.10.12 14: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따뜻한 가족애 담아
미국 제46대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의 자전 에세이 ‘약속해주세요, 아버지(미래지식출판사)’가 10월 15일 출간된다.
미국 제46대 대통령 후보 조 바이든의 자전 에세이 ‘약속해주세요, 아버지’가 10월 15일 출간된다.

미국 제46대 대통령 후보로 도널드 트럼프와 경쟁하고 있는 조 바이든의 자전 에세이 ‘약속해주세요, 아버지(미래지식출판사)’가 10월 15일 출간된다. 미국에서 출간 당시 진실하고, 꾸밈없고, 매우 상세하게 쓰인 조 바이든의 에세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조 바이든은 36년간 미국 상원에서 델라웨어주의 상원의원을 지냈다. 2009년부터 2017년까지 미국의 제47대 부대통령을 지냈다. 같은 시기에 대통령인 버락 오바마와는 정치적 동반자로서 외교 문제를 전담하여 처리하는 등 활발한 정치, 외교 활동을 펼쳤다.

조 바이든을 말할 때 종종 함께 언급되는 그의 장남 보 바이든은 미국 육군에 입대해 이라크에서 복무했다. 그 공적을 인정받아 레이먼드 오디에르노 미국 육군 대장으로부터 훈공장, 동성 훈장을 받기도 한 유망한 정치가였다. 하지만 그는 2015년 뇌종양으로 짧은 생을 마감했다.

조 바이든은 그의 아들 보가 병마에 얼마나 의연하게 대처하며 최선을 다해서 살았는지 이 책에서 자세히 서술했다. 또한 힘든 상황 속에서 가족의 든든한 버팀목으로서, 또 한 나라의 부통령으로서, 자신의 신념을 바탕으로 최선을 다해 주어진 일을 처리하는 진중한 모습을 보여 준다. 매년 가족들과 여행을 떠나는 모습, 해외 근무 시에 손자 손녀를 대동하는 모습, 가족 안에서 위안을 얻고 힘을 얻는 그의 모습은 인간적인 공감을 이끈다.

보 바이든은 죽기 전에 아버지에게 꼭 약속해 달라고 말했다. 아버지의 신념에 따라, 아버지의 길을 가라는 아들의 간절한 바람은 조 바이든을 끊임없이 도전하게 만든다. 2015년,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 나섰던 그는 결국 출마는 포기했지만, 2020년 오늘날 그는 고령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미 대통령 후보에 출마하면서 그의 도전이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보여 준다.

‘조 바이든-약속해 주세요, 아버지’가 미국에서 큰 호응을 얻자 조 바이든은 미국 전역을 돌며 북 투어를 열었다. 독자들과 직접 만나고 소통하며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는 시간이었다. 조 바이든은 이 책의 출간과 독자들과의 만남은 자신에게도 치유의 시간이었다고 말한다.

이창호 전문기자 mice8520@gmail.com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