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소리꾼 5인 5색 ‘Elastic Collision 탄성충돌’, 9월 23일부터 5주간 온라인 공개
  • 후원하기
젊은 소리꾼 5인 5색 ‘Elastic Collision 탄성충돌’, 9월 23일부터 5주간 온라인 공개
  • 이창호 전문 기자
    이창호 전문 기자 mice8520@gmail.com
  • 승인 2020.09.11 10: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악, 기악, 한국무용 15팀 단독공연
신진국악실험무대인 ‘Elastic Collision 탄성충돌’이 9월 23일부터 5주간 매주 수요일 오후 5시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네이버TV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신진국악실험무대인 ‘Elastic Collision 탄성충돌’이 9월 23일부터 5주간 매주 수요일 오후 5시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네이버TV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젊은 소리꾼의 새로운 판소리와 만나는 ‘2020 신진국악실험무대(Elastic Collision 탄성충돌)’이 9월 23일부터 10월 21일까지 5주간 매주 수요일 오후 5시에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네이버TV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2015년부터 시작된 신진국악실험무대는 전통예술을 바탕으로 활동하는 신진 예술가를 발굴해 레퍼토리 개발과 단독 공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5년간 107개 팀의 신진 예술가 및 단체를 발굴, 166회의 공연을 지원했다. 고영열, 장서윤, 소울지기 등 스타 아티스트들도 이 사업을 통해 발굴됐다.

신진국악실험무대는 성악, 기악, 무용 분야로 나눠서 공연을 진행한다. 올해는 성악분야 ‘Elastic Collision 탄성충돌’, 기악분야 ‘신진세포주의’, 한국무용 분야 ‘청춘대로 덩더쿵’ 3개의 공연을 통해 신진 예술가 15개 팀의 단독 공연 무대를 지원한다. 매년 우수 신진단체를 선정해 음원·음반 및 홍보영상 제작 지원, 재공연 기회 제공 등의 사후지원을 통해 지속적으로 활동기반을 마련해주고 있다.

전통예술 성악분야 신진 예술가들의 공연 ‘Elastic Collision 탄성충돌’은 젊은 소리꾼 5명의 단독 무대로 진행된다. 전통 판소리에 각 아티스트의 음악적 재료가 만나 탄생하는 새로운 판소리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당초 대면공연으로 진행할 계획이었지만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에 따라 비대면 온라인 공연으로 전환했다.

소리만이 가질 수 있는 ‘한’의 복합적 감정을 해소해보고자 하는 서진실의 ‘사이’(9월 23일)를 시작으로 판소리 본연의 멋에 모던함을 더한 김주리의 ‘심청가’(9월 30일), 춘향과 심청의 이야기로 생의 희노애락을 펼쳐낼 박정수의 ‘두 여자’(10월 7일), 판소리와 타악, 그리고 피아노로 섬세하게 풀어내는 정윤형의 적벽가 ‘보성소리 적벽가 피아노 위에 얹다’(10월 14일), 오단해의 소리와 유럽의 특색 있는 악기들로 한국의 정서를 드러낼 ‘오단해X밴드상생 소리 프로젝트’(10월 21일)가 마련돼 있다.

공연을 주최하는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정성숙 이사장은 “판소리 원형에 새로운 시도를 더한 젊은 소리꾼들의 참신한 무대를 선보이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온라인으로 공연이 열리는 만큼 젊은 신진 예술인들이 대중에게 널리 소개되는 좋은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창호 전문기자 mice8520@gmail.com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