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서 희망의 빛 밝히는 조각가 박은선 개인전 '뭉쳐야 산다' 개최
  • 후원하기
伊서 희망의 빛 밝히는 조각가 박은선 개인전 '뭉쳐야 산다' 개최
  • 임만택 전문 기자
    임만택 전문 기자 dream-kaz@daum.net
  • 승인 2020.08.13 01: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 13일까지 이탈리아 피에트라산타 카야로 갤러리에서 전시

포도송이처럼 알알이 맺힌 대리석 구 매달린 ''무한기둥'에

공존, 공유의 공간 등 전세계 모두에게 코로나 극복의 희망을 전해...

이탈리아에서 활동중인 조작가 박은선의 '뭉쳐야 산다' 개인전이 토스카나주 해안도시인 피에트라산타의 카야로 갤러리에서 지난 8일(현지시간) 개막했다. 이번 전시는 다음달 13일까지 열린다.

매끈한 대리석의 구(球)가 포도송이처럼 알알이 매달려 색색의 빛을 발한다.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가 일상이 되어버린 코로나19 시대에 구(球)가 머리 맞댄 모습이 정겹고 그립다. 박은선 조작가의 개인전에서 선보인 신작들이다.

박은선 신작 ‘무한기둥-확산’ 전시 전경. /사진제공=박은선
박은선 신작 ‘무한기둥-확산’ 전시 전경. /사진제공=박은선

그의 대표작은 색을 달리하며 겹겹이 쌓인 대리석이 무한히 확장하듯 기둥 형태를 이룬 작품이다.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 유일한 야외조각으로 설치된 작품을 비롯해 국내외 여러곳에서 만날 수 있다. 땅에서 솟아 공간감을 이루는 기존 작품과 다르게 신작은 종유석처럼 천장에 매달린 채 아래로 드리웠다. 무수한 구(球)들이 너무도 사뿐히 매달렸기에 묵직한 대리석을 재료로 삼았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대리석을 종이처럼 켜켜이 얇게 캐내는 박은선 조각가 특유의 비법이 담겼다.

박은선 신작 ‘무한기둥-확산’ 전시 전경. /사진제공=박은선
박은선 신작 ‘무한기둥-확산’ 전시 전경. /사진제공=박은선

작가는 보내온 소식에서 “대리석을 얇게 다듬어 붙여가는 방식으로 구(球)를 만들고 하얀 대리석에 각각 색을 더했다”면서 “공처럼 속이 빈 대리석이라 하나의 무게가 1㎏ 정도이고 5m짜리 작품이 약 500㎏밖에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작품들은 크기와 높이에 따라 적게는 80개부터 많게는 236개 의 구(球)로 이뤄졌다. 스테인레스스틸 구조물로 연결된 이들 구(球)안에 든 LED조명이 신비로운 빛을 뿜어낸다.

작품 제목은 ‘무한기둥’(infinito). 작가가 십수년째 추구해온 한결같은 주제다. 기둥 하나가 놓임으로써 주변 공간 전체를 다시 보게 만드는 ‘기둥’의 정체성은 유지하면서도 신작은 개별의 구(球)들이 손잡듯 맞붙은 형태를 통해 공존·공생이 절실한 인간의 존재를 돌아보게 만든다.

박은선 신작 ‘무한기둥-확산’ 전시 전경. /사진제공=박은선
박은선 신작 ‘무한기둥-확산’ 전시 전경. /사진제공=박은선

“부제로 ‘확산’을 붙였습니다. 무한히 번식하고 확장하는 우리들의 희망을 얘기하고 싶었어요. 구(球)와 구(球)가 닿는 지점에 생긴 틈은 서로가 공유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돌을 뚫고 나와 주변을 비추는 불빛은 코로나19로 몸과 마음이 지치고 힘든 모든 이들, 한국과 이탈리아뿐만 아니라 전 세계 모두에게 전하는 ‘희망’입니다.”

코로나19가 준 상처를 희망으로 극복하려는 예술 의지다. 대리석 작품 중간중간에 의도적으로 깨뜨린 틈을 내 ‘숨통’을 만들었던 작가가 공유하는 틈을 통해 ‘숨길’을 열어줬다.

이탈리아에서 활동중인 조각가 박은선
이탈리아에서 활동중인 조각가 박은선

박은선은 지난 1993년 대리석 산지로 유명한 이탈리아 카라라로 유학을 떠났고, 르네상스의 거장 미켈란젤로가 ‘다비드상’을 제작했던 도시 피에트라산타에 안착해 뚝심있게 작업을 이어가는 중이다. 이곳은 인구 5만명의 소도시지만 헨리 무어를 비롯해 현대 미술가 제프 쿤스, 데미안 허스트, 페르난도 보테로 등의 석조 작업장을 품은 곳으로, 조각가 유동인구만 500명에 달해 ‘조각 성지’로 불린다.

조각가 박은선은 2018년 시(市)가 도시 명성을 빛낸 조각가에게 주는 '제28회 프라텔리 로셀리상'을 한국인 최초로 수상한 바 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