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스포츠 뉴스 댓글 잠정 중단...악플 문제 심각
  • 후원하기
네이버, 스포츠 뉴스 댓글 잠정 중단...악플 문제 심각
  • 양태규 전문 기자
    양태규 전문 기자 ytg96@naver.com
  • 승인 2020.08.08 18: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가 스포츠 뉴스 댓글을 잠정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네이버는 지난 7일 자사 블로그를 통해 명예를 훼손하고 비하하는 댓글로 인해 상처 받는 선수들의 고통이 간과할 수준을 넘고 있다며 스포츠 뉴스 댓글을 잠정 폐지한다고 공지했다. 

지난달 31일 숨진 고유민 전 현대건설 프로배구 선수가 생전에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던 것으로 알려진데 따른 조치로 보인다. 4일 한국배구연맹은 포털에 스포츠 기사 댓글 기능 개선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는 이달 중 스포츠뉴스의 댓글을 우선 중단하고, 그 외 동영상 등 영역 별 별도 조치를 준비해 추후 공지하겠다고 설명했다.

실시간으로 응원하는 팀과 선수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스포츠 경기 생중계 라이브톡은 현재와 같이 유지할 계획이며, 욕설 등 악의적인 내용을 걸러낼 수 있도록 AI 클린봇2.0이 적용될 예정이다.

또한 스포츠 외에 다양한 영상 크리에이터가 콘텐츠를 생산하는 네이버TV에도 AI클린봇2.0을 도입하고 채널 운영자에게는 댓글 영역 ON/OFF 설정 권한을 부여하려 한다고도 덧붙였다. 

네이버는 “현재 스포츠 서비스에서 자주 발견되는 댓글의 유형을 면밀히 분석해, 악성 댓글은 노출을 자동 제어하는 기술을 추가 개발하고 있다”며 “댓글이 중단되는 동안 이를 고도화하고, 그 실효성이 담보되면 댓글 중단 해지에 대한 논의를 재개하겠다”고 전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