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문학 연재 시집 '씨'] 거기도 사람이
  • 후원하기
[다시문학 연재 시집 '씨'] 거기도 사람이
  • 김홍관 시인
    김홍관 시인 khg5963@hanmail.net
  • 승인 2020.07.29 10: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있는 그대로 사람을 바라보는 시인의 눈과 마음의 그리움이 느껴지는 시 '거기도 사람이'

사람 참 무섭습디다.

뭍에서 그리 먼

'서다'의 섬에도

사람이 살더이다.

 

나만 사는 줄 알았더니

너도 살더이다.

나만(남한?) 잘난 줄 알았더니

북한도 있더이다?

 

춥다고 짜증 내고

덥다고 신경질 내지만

살아보니 그까짓 것

아무것도 아니더이다.

그러그러 살아집디다.

 

거기 사는 사람도

사람이더이다.

 

나 어린이 어른 공경하고

나 많은 늙은이

늘 그리하더이다.

 

거기도 사람이 살더이다.

나보다 너보다

삶을 고귀하게 여기며

행복하고 처절하게 살더이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