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섬
  • 후원하기
그 섬
  • 김홍관 시인
    김홍관 시인 khg5963@hanmail.net
  • 승인 2020.07.27 11: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 섬

늘 벗어남을 꿈꾼다.
부딪끼고 상처 나고
험담하고 뒷 담화 하고
도시라는 정글에서 말이다.

꼭 배를 타지 않아도 좋다.
연륙교 건너
영혼을 잠시 맡기기만 하면 될 일이다.
한 사나흘이면 충분하리라.
소주는 하루 두어 병
안주는 아낙이 건져 올린
해산물이면 족하리.

바람과 파도에 밀리고 찢긴
상처가 풍경이 되는
그 섬에 가고 싶다.
도시 정글에서 씹히고 찢어진 영혼도
그 섬에 가면 풍경이 되리라.
그 섬에 가서 한 사나흘
생각 없이 술 한잔하고 싶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