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야구장 관객 입장!
  • 후원하기
드디어 야구장 관객 입장!
  • 성용원 작곡가
    성용원 작곡가 klingsol@hanmail.net
  • 승인 2020.07.26 09: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26일부터 경기장 수용 인원 10%까지 입장가능
치맥과 음식물 섭취는 금지, 마스크 착용 필수이며 동반자라도 한 칸 이상 좌석 간격 유지하기

두 달여 무관중으로 진행됐던 프로야구가 오늘 26일부터 마침내 팬들에게 문을 연다. 이날 열리는 프로야구 잠실 LG-두산전, 고척 롯데-키움전, 수원 NC-KT전에 관중이 ‘직관(직접 관람)’을 할 수 있다. 대전 SK-한화전, 광주 삼성-KIA전은 코로나19 여파로 관중 입장이 허용되지 않는다.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 11번의 우승에 빛나는 한국 프로야구 최고의 명문팀, 기아 타이거즈의 홈구장이다. 

얼마나 관객들의 직관을 바랬는지는 예매가 시작된 전날 매진 세례로 입증한다. 잠실, 고척 경기에서는 일찌감치 경기장 가능 수용 인원의 10%까지 허용된 티켓이 팬들의 예매 전쟁 끝에 모두 팔렸다. 팬들은 야구장에 오더라도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야구장 내에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또 동반인 이라도 한 칸 이상 좌석 간격을 두고 앉아야 한다. 입장권 구입은 온라인 예매 및 카드 결제만 허용된다. 출입구에서 체온을 측정해 37.5도를 넘으면 출입할 수 없다. 또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에 따라 출입자들은 사전에 QR코드를 발급받거나 손으로 출입자 명부를 작성하는 등 철저하게 통제 받는다. 응원 구호나 응원가, 접촉을 유도하는 관중 응원도 제한된다. 특히 야구 관람의 백미로 꼽히는 ‘치맥’은 금지된다. 야구장 내 매점은 일부 운영되지만 관람석에서의 취식 행위 및 음식물 반입은 당분간 금지된다. 음식물은 관람석 외 일부 지정 공간에서만 먹을 수 있다. 자유석, 키즈존, 흡연실 등 여러 사람이 밀집할 우려가 있는 구역도 당분간 폐쇄된다. KBO는 “입장부터 퇴장까지 안전한 관람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팬들의 방문에 프로야구 선수단도 기대감을 나타냈다. “야구장에는 팬이 있어야 한다”며 “팬들이 응원하는 소리를 들어야 야구장에 더 생기가 돌 것”이라면서 좋은 경기를 다짐했다. 드디어 야구가 관객을 맞게 되었고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시행 중인 광주도 코로나19 전파 추이를 지켜본 후 다음 주에는 지차체에서도 관객입장을 허용할 예정이다. 야구장 다음은 축구장일터. 야구의 관객입장 상황을 전망 한 후 관객입장 허용을 결정하기로 한 경마계도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