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실종, 근거없는 루머 기사 잇달아
  • 후원하기
박원순 시장 실종, 근거없는 루머 기사 잇달아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0.07.09 19: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체 확인 할 수 없는 박원순 시장 시신설 잇달아
박원순 시장 소재 찾기 위해 긴급회의 열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 후 사실 여부를 확인할 수 없는 루머 기사가 등장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의 딸이 9일 오후 5시 17분 실종신고를 했고 "4~5시간 전에 아버지와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내용을 통화를 했다. 그 후 연락두절이 됐다"다며 112에 신고했다.

미투 보도부터 그린벨트 해제 압박, 박원순 시장의 시신 발견 등 실체없는 기사가 올라와 많은 시민들은 혼란스럽게 만들고 있다.

서울시는 근거없는 추측은 자제해달라고 미투와 관련하여 사실무근이라 밝혔고, 다만 경찰 측은 "미투와 관련해 종로경찰서 여청과에 신고가 된 것은 맞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의 실종으로 모든 일정을 취소했고 현재 휴대전화 마지막 기록은 서울시 성북구 성북동 부근으로 전원은 꺼저 있는 상태다.

서울시지방경찰청주재로 긴급회의가 열렸고, 기동대 등 2개 중대와 경찰견, 드론 등이 박원순 시장을 찾기 위해 소재를 추적중이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