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혜경의 詩笑 시소] 詩는 미니스커트
  • 후원하기
[마혜경의 詩笑 시소] 詩는 미니스커트
  • 마혜경 시인
    마혜경 시인 maya418@naver.com
  • 승인 2020.07.08 07: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짧고 단순하게 그리고 간결하게!
무엇보다 아슬아슬하게!

 

詩는 미니스커트   

                                             마 혜 경

 

 

하얀 살갗 위로 허락 없이 몇 자 새기고

길게 늘어진 군더더기 사유를

싹둑,

자른다

 

가라, 딱딱하게 죽은 것들은.

비바람에도 흙을 꼭 붙잡고

몽돌 꽃으로 피어나는

야무진 것들만 남아라

안으로 손잡은 키 작은 민들레처럼

무릎 너머 행간 사이로 보일 듯 말 듯

아슬아슬 죄를 품고 있는 씨앗 하나.

 

마혜경
ⓒ마혜경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