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운드? 노 바운드! 오케이~~ 아웃!
바운드? 노 바운드! 오케이~~ 아웃!
  • 성용원 작곡가
    성용원 작곡가 klingsol@hanmail.net
  • 승인 2020.05.15 23: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롯데의 경기. 두산이 0-2로 뒤진 상황에서 무사 1루에 최주환이 타석에 들어섰다. 롯데 선발 박세웅의 떨어지는 4구째 변화구에 최주환이 힘껏 스윙을 했고 공은 딱 소리와 함께 바운드 후, 롯데 포수 정보근의 미트 속으로 들어갔다. 주심의 콜은 삼진 아웃. 하지만 최주환은 고개를 갸우뚱 거리며 판정에 의아함을 나타냈다. 무관중 경기로 중계 화면에 현장의 목소리를 들려왔다. 

주심: "바운드?", 

정보근(롯데 포수)"노바운드, 노바운드"(당연히)

주심: "바운드 됐는데?"

정보근: "노바운드, 노바운드, 바로 잡았어요"

주심은 "맞은 건 맞는데...오케이....아웃!" 

이에 덕아웃에 있던 김태형 감독은 곧바로 비디오 판독 제스처를 취했고, 심판진은 곧바로 판독에 들어갔다. 김 감독은 최주환이 방망이로 공을 건드렸고 정보근이 바운드 후에 공을 잡았으니 파울이라고 생각, 판독을 신청했다. 길고 길었던 3분이 지났다. 원심이 그대로 유지가 됐고 삼진으로 최종 판정이 나왔다. 김 감독은 원바운드로 포수가 공을 잡았고 타구가 스친 것 아니냐며 강하게 항의했지만 번복되지 않았다. KBO리그 규정에 따르면 비디오 판독 후에 결과에 대해 항의할 경우, 퇴장을 당한다. 김태형 감독이 모를 리 없다. 알면서도 나갔고 퇴장을 당했다. 시즌 첫 감독 퇴장이다.

오훈규 심판이 땅에 바운드된 공을 삼진아웃 처리하는 장면. 이후 비디오 판독을 했으나 원심은 그대로 유지됐다. MBC 스포츠플러스 중계방송사 화면 캡쳐
오훈규 심판이 땅에 바운드된 공을 삼진아웃 처리하는 장면. 이후 비디오 판독을 했으나 원심은 그대로 유지, 사진 갈무리: MBC 스포츠플러스 중계방송

두산의 김태형 감독은 공의 바운드 여부, 즉 파울 여부로 인한 타자의 삼진 아웃이 아니라는 어필

심판진은 방망이에 공이 맞았는지 여부를 체크 

그런데 애초에 헛스윙이었다면 판정에 대한 불만 자체가 나올 필요가 없다. 하지만 주심도 삼진 콜 직후, 포수에 바운드 여부를 물어봤다. 스윙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는 이야기다. 주심 역시 "맞은 것은 맞다"고 이야기 했으니 비디오 판독 대상은 스윙이 아닌 바운드가 됐어야 하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비디오 판독은 바운드가 아닌 스윙에 초점을 맞췄다. 현장에서는 방망이에 공이 스치는 소리가 들렸지만 판정 대상에서는 제외가 됐다. 그리고 판독센터에서는 영상으로만 스윙에 대한 판독에 들어갔고 원심을 뒤집을 수 있는 증거가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 공이 맞지 않았기에 헛스윙 삼진, 그렇게 원심이 유지됐다. 비디오 판독 센터와 심판진의 소통에서 문제가 생긴게 분명했다. 또한 심판이 이해 당사자 중 한 쪽의 말을 듣고 판정을 내렸다. 선수에게 물어본 것이다. 승부를 벌이고 있는 이들은 유리함을 위해 언제든지 거짓말을 할 준비가 돼 있다. 모든 타자는 세이프라고 주장하고, 모든 야수는 아웃이라고 확신한다.

결국 불확신한 판정과 미숙한 운영으로 혼란을 초래한 오훈규 주심이 15일부터 2군으로 강등됐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