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교원의 중국 미디어 썰(说)] 중국 재택 근무 기간 동안 OTT MAU 1억 1,395만 돌파
[윤교원의 중국 미디어 썰(说)] 중국 재택 근무 기간 동안 OTT MAU 1억 1,395만 돌파
  • 윤교원 전문 기자
    윤교원 전문 기자 kyoweon@naver.com
  • 승인 2020.03.17 16: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선호하는 음악 부문의 앱은 QQ음악 앱이 1,581만대로 선호도가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664만대의 홍미음악(红米音乐), 640만대의 그요우휘(歌友汇), 그리고 150만대의 쿠고음악(酷狗音乐) 순으로 이어졌다. 

재택 근무 기간 동안의 OTT DAU 1억 1,395만 돌파

전염병과의 전쟁을 치루면서, 2월 대부분의 사람들은 재택근무를 할 수 밖에 없었고, 과거의 데이터와 비교하면 스마트 TV의 활용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월 전체 OTT 단말기 일일 평균 활용은 지난 해 동기 대비 3.7% 포인트 증가했고, 일평균 활성화된 셋탑박스는 약 1억1,400만대였으며, 이는 지난 동기 대비 10.5% 상승한 수치이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중국 춘절 기간을 포함한 재택 근무 기간 동안의 OTT DAU 4,300만 돌파하였다. 사진제공=北京汇通阳光信息技术有限公司
코로나19로 인하여 중국 춘절 기간을 포함한 재택 근무 기간 동안의 OTT DAU 1억 1,395만 돌파하였다. 사진제공=北京汇通阳光信息技术有限公司

VOD 순위표에 의하면 은하키위(银河奇异果, 银河互联网电视公司가 운영하는 미디어 플랫폼)가 4,300만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OTT 단말기의 일평균 ‘파워 온(开机)’ 비율은 45.0%로 이는 지난 해 동기 대비 3.7% 포인트 상승했으며, 일평균 활성화된 셋탑박스는 약 1억 4,300만 대로 지난 해 동기 대비 10.5% 상승했다. 54.5%의 스마트TV 가입자들이 누계로 20일 이상 TV를 시청한 수치이며, 스마트TV의 일평균 시청율은 지난 해 동기 대비 11.5% 증가하였으며, 일 평균 사용시간은 6.3시간에 달했다. 

OTT단 이라는 것은 스마트TV와 셋톱박스를 활용한 TV 시청을 아울러 말하는데, 주로 VOD 시청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이 안정적인 성장을 추구하고 있다. 은하키위(银河奇异果)의 2월 DAU는 4,319만으로 나타났고, CIBN쿠마오(CIBN酷喵影视)의 DAU는 3,599만으로 나타났다. 

2019년 2월 중국 OTT 사용현황 분석 자료, 자로출처=아오웨이엔터테인먼트, 한류TV서울 재편집
2019년 2월 중국 OTT 사용현황 분석 자료, 자로출처=아오웨이엔터테인먼트, 한류TV서울 재편집

드라마 순위를 살펴보면 <신세계>가 단연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 드라마는 2020년 1월 13일 동방위성과 베이징위성에서 텐센트와 아이치이에서 함께 송출을 시작하였다. 총 70회로 구성되어 있고, 2019년 작품이 제작되고, 2020년 1월 송출한 드라마이다.  

영화 부분을 살펴보면 <哪吒之魔童降世>라는 작품이 가장 많은 사람들이 클릭했으며, 만화영화이다. 

한편, 가장 선호하는 음악, 게임, 쇼핑 앱류를 살펴보면, 먼저 음악 부문은 QQ음악 앱이 1,581만대로 선호도가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664만대의 홍미음악(红米音乐), 640만대의 그요우휘(歌友汇), 그리고 150만대의 쿠고음악(酷狗音乐) 순으로 이어졌다. 

2019년 2월 가장 선호하는 쟝르별 중국 OTT 앱 사용현황 분석 자료, 자로출처=아오웨이엔터테인먼트, 한류TV서울 재편집
2019년 2월 가장 선호하는 쟝르별 중국 OTT 앱 사용현황 분석 자료, 자로출처=아오웨이엔터테인먼트, 한류TV서울 재편집

또한 선호하는 게임 앱을 살펴보면, 게임센터(游戏中心)가 533만으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171만의 미구게임(咪咕游戏), 그 다음으로 161만의 JJ斗地主 순으로 나타났다. 

윤교원 대표 / (주)한류TV서울 kyoweon@naver.com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