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체계 전면 개편
마사회,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체계 전면 개편
  • 안치호
    안치호 john337337@horsebiz.co.kr
  • 승인 2020.02.13 17: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 말산업 육성 전담기관 역할 강화 위해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체계 전면 개편
양성기관 맞춤형 교육 강화·말산업 취업 지원 활성화·경마 전문인력 체계적 양성 등 개선

[미디어피아] 안치호 기자= 한국마사회는 말산업 육성 전담기관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체계를 전면 개편한다.

한국마사회는 ‘현장 맞춤형’, ‘수요자 중심’ 교육으로 양질의 말산업 일자리 창출을 꾀하며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체계를 개편한다. 주요 개선사항은 △양성기관 학생·교원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 강화 △말산업 취업 지원 활성화 △경마 전문인력 체계적 양성 등이다.

우선 말산업 양성기관 학생 및 교사를 대상으로 현장 맞춤형 교육을 한다. 특히 올해는 말산업 특성화 고교 3학년 대상 ‘말산업 취업대비반’을 신설·운영한다. 학사일정과 연계해 1년간 승마지도사, 말조련사, 재활승마지도사 등 말산업 자격시험 대비 맞춤교육을 실시해 자격 취득과 취업을 돕는다. 서울대학교와 협력해 교사 대상 ‘말산업 직무연수 과정’ 및 ‘1:1 코칭 과정’도 확대한다.

말산업 취업 지원 프로그램도 확대해 말산업 일자리 창출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기존의 ‘찾아가는 취업지원 프로그램’ 개선을 통해 이력서 작성, 면접 시뮬레이션 등 취업에 필수적인 코칭 프로그램을 신규 운영해 구직자들에게 도움을 줄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장제, 마복 디자인 등 말산업 이색 직업 체험 행사도 운영해 말산업 분야의 취업 관심도를 높인다. 또한 말산업 인턴십 프로그램도 지원 대상 확대를 통해 지원대상에 ‘만 60세 이상’을 포함해 고령자 취업 활성화를 도모하고 기존 1인 1회만 인턴십 지원이 가능했다면 2년 경과 시 재신청할 수 있도록 제한을 완화했다.

경마 전문인력 양성에도 힘쓴다. 기수, 말관리사, 예비 조교사 면허 등 총 6개의 경마 전문인력 양성과정 운영으로 안정적인 경마 시행을 지원하며 교육 프로그램도 다양화해 교육생의 현장 적응력을 높인다. 은퇴 조교사를 교관으로 활용하고 멘토링 프로그램, 인문학 강좌, 심리상담 등도 교육과정에 포함해 전문성과 인성을 겸비한 미래 경마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김낙순 회장은 “한국마사회는 말산업 육성 전담기관으로서 다양한 전문인력 양성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돕는 등 말산업 발전에 힘쓰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마사회는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체계를 전면 개편한다(사진 제공= 한국마사회 홍보부).
한국마사회는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체계를 전면 개편한다(사진 제공= 한국마사회 홍보부).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