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악플에 시달리던 때 악플러를 잡으려다!
  • 후원하기
‘라디오스타’ 악플에 시달리던 때 악플러를 잡으려다!
  • 이혜선 기자
    이혜선 기자 psulroy@gmail.com
  • 승인 2019.12.04 12: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미디어피아] 이혜선 기자= 지숙은 악플러를 잡으려다 남자친구를 잡았다고 고백했다.

악플에 시달리던 때 악플러를 잡으려다 이두희를 만나게 된 사연을 공개해 놀라움을 안겼다.

방송에서 지숙은 방송에 출연하기 전 남자친구인 이두희와 회의를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해커 공대생이라고 해서 그냥 후드티를 입고 나올 줄 알았는데 너무 갖춰 입고 나왔더라. 알고 보니 악플러를 잡으러 온 게 아니라 저를 잡으러 온 것”이라고 뒷이야기를 전해 웃음을 줬다.

"그런데 꼭, 결혼을 하려고 해도 못 할 것처럼 나왔다"며 "사실 결혼 이야기가 나오고 있긴 했다. 조심스럽긴 한데 진지하게 만나고 있다"고 털어놨다.

지숙은 지난 10월 프로그래머 겸 기업인 이두희와 불거진 열애설을 인정하고 공개 연애를 시작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