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 “여의도연구원장 유지···총선때 불미스러운 시도 차단할 것”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 “여의도연구원장 유지···총선때 불미스러운 시도 차단할 것”
  • 황인성 기자
    황인성 기자 gomtiger@horsebiz.co.kr
  • 승인 2019.11.18 10: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한당 지도부 불출마 다시 한 번 촉구
부산시장 출마설 주장 “폄하 위한 논리”···선 그어

[미디어피아] 황인성 기자=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한 데 이어 18일에는 내년 총선에서 특정 계파의 ‘공천 전횡’이 일어날 가능성을 막기 위해 여의도연구원장직을 끝까지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자유한국당 3선 김세연 의원이 1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또 김의원은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물론 의원 전체가 총사퇴하고 당을 해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사진=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3선 김세연 의원이 1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또 김의원은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물론 의원 전체가 총사퇴하고 당을 해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사진= 연합뉴스).

 

김 의원은 18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여론조사 기능을 여의도연구원에서 갖고 있다”며, “(당이) 해체되지 않고 총선을 치르는 상황이 오더라도 여론조사를 갖고 다른 불미스러운 시도가 있지 않도록, (조사가) 철저하고 공정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차단하는 역할을 제가 맡아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이와 같이 밝혔다.

여의도연구원장직을 20대 국회 임기까지 유지하겠다는 점에 대한 당내 비판에 대해서는 “순수성을 의심해서 하는 이야기일 수도 있다”며, “(비판의) 또 다른 취지는 지난번에도 원장 교체 시도가 있었던 것과 관련 있을 것”이라고 발언했다.

이어 김 의원은 “여의도연구원에서 하는 일이 한국당에도 도움이 되길 바라지만, 이제 (당이) 해체가 된다면 이후 생겨날 새로운 미래 보수정당의 새로운 인재들이 이해와 신뢰를 바탕으로 정책적 논의를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며, “불출마와 관계없이 꼭 당에 필요한 일이기 때문에 원장직을 열심히 수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자신을 향한 비판에 대해서도 의견을 밝혔다. “제 생각에 동의 못 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시겠지만 제가 그분들도 미워하거나 비판할 생각이 없다”며 “아주 제한적인 지엽적 비판을 하더라도 내부 총질이라는 말을 조건반사적으로 계속해왔기 때문에 이런 부분은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해서는 “두 분이 이런 큰, 당 차원의 결단이 있을 때 앞장서주시면 좋겠다는 바람에서 말씀드린 것”이라며 다시 한 번 불출마 선언을 촉구했다.

한편, 부산시장 출마설에 대해서는 “저의 주장을 좀 폄하하기 위해서 만들어낸 논리”라고 강하게 선을 그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