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리 제철,칼로리,다이어트’ 원액을 시중에 판매하는 것을 이용해 체리주스를 만들어도 맛이
‘체리 제철,칼로리,다이어트’ 원액을 시중에 판매하는 것을 이용해 체리주스를 만들어도 맛이
  • 김새롬 기자
    김새롬 기자 sinteones@gmail.com
  • 승인 2019.11.11 02: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리

[미디어피아] 김새롬 기자= 체리는 벚나무의 열매이며 크게 단맛의 버찌와 신맛의 버찌로 분류된다. 체리 제철은 5월~6월월이다. 체리의 칼로리는 100g당 60kcal로 다이어트에 효과적이다.

효능은 항염효과, 염증 질환 예방, 고칼륨 식품으로 고혈압을 예방해준다. 노화방지 및 피부미용에도 효과적이다. 체리자두나 건체리도 효과적이다. 부작용은 과잉 섭취 시 더부룩함, 설사, 두통, 피로감이 생길 수 있으니 하루 권장량 만큼만 섭취해야한다.

체리 원액을 시중에 판매하는 것을 이용해 체리주스를 만들어도 맛이 좋다.물 함량을 적게 해 즙으로도 만들어 먹을 수 있다. 체리는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 손질하면 된다.

혈관 건강에 도움, 수면주기를 조절해주는 멜라토닌이 풍부해 불면증 해결에 도움된다. 근육통 완화에도 좋다. 다이어트 용인 체리자두, 건체리 등이 있다. 다만 산도가 높아 과다섭취시 속이 쓰릴 수 있다. 성인 기준 10~15개가 권장량이다. 급하게 먹으면 섬유질이 많아 가스가 차거나 복부팽만감이 생길 수 있다.

앵두는 차이가 있다. 앵두는 체리에 비해 알이 훨씬 작고 색깔도 다홍 빛이다. 반면 체리는 앵두에 비해 크기가 크고 색도 자주색에 가깝다. 체리는 당도가 높아 병충해를 걱정하는 경우도 있지만, 당도 높은 과일은 재배중 살충제가 많이 투입되기 때문에 벌레가 거의 제거된다고 봐야한다. 생체리는 통조림체리, 절임체리와 다른 싱싱함이 살아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