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목사, 경찰소환 불응···“대통령 먼저 조사하라”
전광훈 목사, 경찰소환 불응···“대통령 먼저 조사하라”
  • 안치호
    안치호 john337337@horsebiz.co.kr
  • 승인 2019.11.08 14: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란 선동 등 혐의로 고발당한 전광훈 목사, 경찰 소환에 불응
“문재인 대통령 내란 선동죄와 여적죄부터 먼저 조사하라”

[미디어피아] 안치호 기자= 내란 선동 등 혐의로 고발당한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 총괄대표 전광훈 목사가 경찰의 소환에 불응했다.

11월 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전광훈 목사에게 이날 오후 2시 경찰서로 나와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지만 전 목사는 출석하지 않았다.

전 목사 측 관계자는 "소환을 거부한다는 입장"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내란 선동죄, 여적죄부터 먼저 조사하라는 취지"라고 전했다.

앞서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범투본이 10월 3일 서울 광화문에서 연 문재인 대통령 하야 촉구 집회와 관련해 전 목사 등 집행부가 '대통령 체포' 등을 거론하며 내란을 선동했다며 이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최성 전 고양시장도 전 목사에게 내란 선동 등 혐의가 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냈으며 관련 사건은 모두 종로서가 조사한다.

경찰은 11월 8일 오전 10시에 김 의원 측을 상대로 고발인 조사를 하며 조사에는 김 의원 대신 보좌관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의원실 관계자는 전했다.

종로경찰서는 개신교 시민단체인 사단법인 평화나무가 전 목사를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사건도 함께 수사하고 있다.

전 목사는 10월 3일과 9일 광화문 집회에서 헌금을 모금했는데 종교 행사가 아닌 정치 집회에서 헌금을 모은 것은 위법이라는 것이 평화나무 측 주장이다.

내란 선동 등 혐의로 고발당한 전광훈 목사가 경찰의 소환에 불응했다(사진= 연합뉴스).
내란 선동 등 혐의로 고발당한 전광훈 목사가 경찰의 소환에 불응했다(사진= 연합뉴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컨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