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경마산업비상대책위원회, "정부는 말산업 종사 국민들의 생존권을 보장하라!"
  • 후원하기
축산경마산업비상대책위원회, "정부는 말산업 종사 국민들의 생존권을 보장하라!"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4.19 12: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경마산업비상대책위원회(이하 축경비대위)가 코로나19로 도산 위기에 처한 경마축산업 정상화를 위한 성명서를 발표했다.ⓒ미디어피아

축산경마산업비상대책위원회(이하 축경비대위)가 코로나19로 도산 위기에 처한 경마축산업 정상화를 위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축경비대위는 1년 이상 경마축산업이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못하는 상황에서 주무처인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마사회도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마사회 직원이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의 발언을 외부에 폭로한 행태에 대해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이에 축경비대위는 성명서를 발표하며 국회, 정부, 한국마사회에 비상한 심정으로 현재 위기를 타개할 것을 촉구했다.

축경비대위는 성명서를 발표하며 국회, 정부, 한국마사회에 비상한 심정으로 현재 위기를 타개할 것을 촉구했다.ⓒ미디어피아

하나, 정부는 말산업 발전을 위한 근본적 대책을 수립하여 말산업계에 종사하는 국민들의 생존권을 보장하라

둘, 한국마사회는 더 이상 말산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모든 행동을 중단하고 회장을 중심으로 모든 임직원이 대동단결하여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조직으로 환골탈퇴하라

셋, 말산업에 종사하는 국민들의 고통스런 삶을 외면하고 축산경마산업에 대하여 부질없이 참견하는 외부세력들은 자중하라

넷, 국민들의 대의기관인 국회는 하루 속히 경마축산업 정상화를 위해 온라인마권발매 등 관련법 개정을 완수하라

이번 축산경마산업 비상대책위원회에는 한국경주마생산자협회, 내륙말생산자협회, 제주마생산자협회, 한라마생산자협회, 부산마주협회, 제주마주협회, 서울경마장조교사협회, 부산경남조교사협회, 제주조교사협회, 한국말조련사협회, 한국경마기수협회, 전국경마장마필관리사노동조합, 축산관련단체협의회, 한국마연구회, 한국경마미디어연합 등이 참여했다.

                   성    명    서

경마축산업이 코로나19 위기로 1년 이상 비정상의 늪에 빠져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고통스런 상황에서 말산업 주무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도 말산업육성전담기관인 한국마사회도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 그 결과 말산업 관련 모든 산업체들이 부도위기 상황에 내몰려 고통과 원성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 엄중한 이 때 최근 한국마사회 직원의 김우남 회장 발언 비밀녹취 외부 폭로 행태는 참으로 개탄스럽기 그지없다.

이에 우리 축산경마산업비상대책위원회는 금번 사태를 비상한 심정으로 지켜보면서 아래와 같이 국회 정부 한국마사회에 촉구한다.

하나, 정부는 말산업 발전을 위한 근본적 대책을 수립하여 말산업계에 종사하는 국민들의 생존권을 보장하라

둘, 한국마사회는 더 이상 말산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모든 행동을 중단하고 회장을 중심으로 모든 임직원이 대동단결하여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조직으로 환골탈퇴하라

셋, 말산업에 종사하는 국민들의 고통스런 삶을 외면하고 축산경마산업에 대하여 부질없이 참견하는 외부세력들은 자중하라

넷, 국민들의 대의기관인 국회는 하루 속히 경마축산업 정상화를 위해 온라인마권발매 등 관련법 개정을 완수하라

우리 비대위는 위와 같은 요구 사항이 관철되지 않으면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총 투쟁 궐기할 것이다.

2021. 4 19.

축산경마산업 비상대책위원회
(약칭: 축경비대위)

【참여 단체】

한국경주마생산자협회 내륙말생산자협회 제주마생산자협회 한라마생산자협회 부산마주협회 제주마주협회 서울경마장조교사협회 부산경남조교사협회 제주조교사협회 한국말조련사협회 한국경마기수협회 전국경마장마필관리사노동조합 축산관련단체협의회 한국마연구회 한국경마미디어연합 

축경비대위는 한국마사회 직원이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의 발언을 외부에 폭로한 행태에 대해 개탄스럽다고 밝혔다.ⓒ미디어피아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