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로 시] 들꽃
  • 후원하기
[윤한로 시] 들꽃
  • 윤한로 시인
    윤한로 시인 jintar@hanmail.net
  • 승인 2021.04.17 07: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들꽃

작고 여린
그리하여 우리 아주 보잘것없는
들꽃이 되고 싶네
가짜
들꽃
아닌 하늘하늘
진짜 들꽃이

왕보담도 짐승들보담도
훨씬 잘 차려 입혀 주신다기

 

 


시작 메모
곰곰 생각하니, 국민학교 4학년 때 덕수네 다락에서 이 얘기 저 얘기하며 별을 보던 그 무렵이 나한테는 진짜 들꽃 같았다. 다들 꿀꿀이 죽 먹고 와리바시 깎으며 루핑집에 살았지만 덕수도 착했고 나도 참 순수했다. 지금 같지 않았다. 그래서 가끔 무얼 볼 때나 들을 때나 말할 때 그때로 돌아가 듣고 보곤 한다. 내 마음 개똥갈이 밭뙈기 한 구석 염소 말목쟁이 곁에 하늘하늘 나부끼는 들꽃 같기를 바라며.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