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범 김태현과 고유정의 사주 공통점 (82강)
  • 후원하기
살인범 김태현과 고유정의 사주 공통점 (82강)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1.04.14 17: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인범 김태현과 고유정의 사주 공통점 (82)

                                                                                                        

사람을 잔혹하게 살해하는 사람들의 사주 특징은 무엇일까? 이를 위해 세 모녀 살해범인 김태현, 그리고 전 남편과 의붓아들을 살해한 고유정 두 명의 사주풀이를 통해 그 특징을 알아보기로 한다.

                                                                                       

() 월과 축() , 추운 겨울의 신유() () 오행으로 태어났다. 금의 기본 성향은 예민하고 까칠하며 냉정한 편인데, 겨울 생의 경우 이러한 기질이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금의 물상은 단단한 금속, 예리한 칼, 또는 보석에 비유된다. 주관이 뚜렷하고 호불호(好不好)가 명확하다. 사주에서 천간 지지가 같은 오행으로 이뤄진 일주 중에 임자(壬子), 을묘(乙卯), 신유(辛酉)는 삼대 고집이라고 일컬을 정도로 간여지동 중에서도 최고로 고집이 센 편에 속한다.

                                                                                             

위아래 모두 보석 을 두고 있어 돋보이고 싶은 자기 과시욕이 강하고, 은 예리한 칼이니 양손에 칼을 쥐고 있는 형상이다. 정곡을 찌르는 말을 잘하고 송곳으로 찌르듯 날카롭고 냉혹한 면도 있다. 그러나 천간 지지가 모두 하나의 오행으로 되어 있어 순수한 면도 있고, 60간지 중에 제일 의리 있고 섬세하며 자상한 것이 장점이기도 하다.

지장간의 천간 성분은 내면(內面) 세계이다. 마음속에 칼을 품고 있는 형상이니 한번 꽂히면 끝장을 보려는 사람들이 많다.

                                                                                            

김태현 사주는 지지가 모두 차가운 글자로 구성되어 있다. 연간(年干) 화가 조후(調候) 용신(用神)으로 귀하게 쓰이던 글자인데, 그것이 2021 辛丑년이 되면서 과 합을 해 묶여 버렸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지지에서도 해자축(亥子丑)으로 물이 국을 이루었으니 , 불은 꺼질 수밖에 없다. 화는 정관으로 안정성을 지향하며 나를 통제하고 규율과 법칙을 중시하는 십성이다. 이것이 무너졌으니 본인의 자제력과 감정을 억제하지 못하고 사건을 일으켰다고 필자는 해석을 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