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코로나19 지역사회 방역 가화 및 대응 능력 강화 특별 대책 발표
  • 후원하기
경기도, 코로나19 지역사회 방역 가화 및 대응 능력 강화 특별 대책 발표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3.16 17: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22일부터 4월 30일까지 6주간 외국인 노동자를 채용하기 전에는 진단검사를 실시해 음성으로 확인된 경우에만 고용할 수 있도록 조치
시군 보건소에서 임상병리사 등 검체 채취 인력 및 행정지원 인력을 기간제 근로자로 채용 시 인건비 지원
16일 0시 기준 도내 예방접종자 수는 총 13만984명
15일 20시 기준 도내 의료기관 확보병상 총 1,636개, 병상가동률은 50.6%(828병상)
경기도가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보건소 검체 채취 인력의 인건비를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대비하기 위한 선제적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보건소 검체 채취 인력의 인건비를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대비하기 위한 선제적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16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특별방역대책을 발표했다.

도는 지역사회 방역 강화를 위해서는 사업장 중심의 방역 관리상황을 점검하고 근로자에 대한 진단검사도 더 적극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3월 22일부터 4월 30일까지 6주간 외국인 노동자를 채용하기 전에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음성으로 확인된 경우에만 고용할 수 있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현재 요양병원과 시설에 국한돼 있는 선제적 주기 검사도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보건소의 대응능력도 강화한다. 도는 시군 보건소에서 임상병리사 등 검체 채취 인력과 행정지원 인력을 기간제 근로자로 채용 시 인건비를 지원하는 계획을 수립했다. 선별진료소 역량 확대를 위한 국비 추가 지원 등도 정부와 협의 중이다. 지난 8일에는 치과 공중보건의사가 검체 채취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임 단장은 “도는 시군과 함께 사업장 방역 상태를 적극적으로 점검하고 관리하고 있다”며 “당장의 불길을 진화하는 것이 급하므로 행정명령 같은 강력한 방법을 사용할 수밖에 없었지만, 궁극적으로는 사업장의 노동 환경이 개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16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148명 증가한 총 2만6,305명으로, 도내 28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16일 0시 기준, 경기도 예방접종자 수는 총 13만984명으로, 접종동의자 15만5,950명 대비 84.0%다.

15일 20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총 1,636개이며, 현재 병상 가동률은 50.6%로 828병상을 사용하고 있다. 중증환자 치료 병상은 총 204병상을 확보했으며 이중 63개를 사용해 현재 가동률은 30.9%다.

외국인 대상 진단검사와 관련해 경기도의 행정명령이 발동된 8일부터 15일까지 8일간 외국인 검사자 수는 총 15만9,740명이었으며 현재까지 14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외국인 대상 임시선별검사소를 추가 확보하는 등 검사 정책을 강화했던 2월 16일 이후 3월 15일까지 4주 동안 경기도에서 총 18만1,744명의 외국인이 검사를 받았고 양성자는 732명으로 0.40%의 양성률을 보였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