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김문영 비시 詩帖]
[김문영 비시 詩帖] 그래도 봄은 온다
2020. 02. 04 by 김문영 글지

<그래도 봄은 온다>

 

변종 바이러스가 인간을 무차별 공격해도

이로인해 경제가 무너져 내려도

기후변화에 온갖 재앙이 닥쳐도

지구가 뜨끈뜨끈 달구어져도

작년에 왔던 봄은 올해도 온다

얼음장 밑으로 계곡물 졸졸졸 흘러내리면

산책로 뛰놀던 진돗개 구름이 봄맞이 하품한다

꽃이 피는 봄이 오는 날

입춘대길 건양다경

괴로움과 즐거움은 동전 양면과 같으니

이 괴로움 다하면 반드시 즐거움이 찾아올거야

역사를 왜곡해온 적폐들의 난동도 수그러들겠지

평화 번영 통일을 향한 꿈도 이뤄나가겠지

진달래 흐드러지게 핀 금강산 가보면 좋으련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