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너처럼 장미였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