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주간 연장 유력
  • 후원하기
정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주간 연장 유력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8.05 16: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과 관련, 정부는 6일 체계 개편이 아닌 현행 수칙 미비점을 보완하는 수준이 될 것이라 밝혔다.(사진=Pixabay)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과 관련, 정부는 6일 체계 개편이 아닌 현행 수칙 미비점을 보완하는 수준이 될 것이라 밝혔다.

이에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체계가 그대로 유지되며 오는 22일까지 2주간 연장이 유력하다.

현재 수도권은 낮 시간대는 4명, 오후 6시 이후로는 2명까지 모임이 가능하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5일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내일(6일) 발표할 사회적 거리두기는 단계를 어떻게 조정할 건지에 대한 결정이 주된 의사 결정 과제"라면서 "체계 개편이라고 볼 정도로 거창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를 한 달 정도 시행하면서 현장에서부터 보완 필요성이 있는 부분에 대해 의견이 있었다"면서 "체계 개편이라기보다는 시행 과정에서 드러나고 발견된 일부 세부 미비점을 보완하는 조치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지방자치단체의 단속 과정, 정보 공유 과정과 관련한 내용을 개선하자는 사항들을 중심으로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밤 열린 정부 자문기구 '생활방역위원회' 회의에서도 연장 의견이 다수였으며, 한 관계자는 "수도권과 지방 모두 지금 단계를 연장할 것 같다"면서 "수도권에서는 지금 4단계가 이뤄지고 있는데 그 이상은 정말 '록다운'(봉쇄) 조치밖에 없는 만큼 4단계를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전했다.

이에 거리두기 4단계와 함께 연계된 사적모임 인원 제한 조치 역시 그대로 이어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