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숙 한자교실] BTS 대취타 (大吹打)
  • 후원하기
[고정숙 한자교실] BTS 대취타 (大吹打)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1.08.04 21: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정숙 한자교실] BTS 대취타 (大吹打)

                                                                                                     

세계 속에서 한국을 알리는 자랑스러운 그룹 방탄소년단의 앞날에 항상 축복이 함께 하기를 기원하며, 오늘 한자교실에서는 BTS 노래 중 대취타(大吹打)를 파자로 풀어보기로 한다.

                                                                                        

            

 

갑골문에 나온 자를 보면 양팔을 벌리고 있는 사람을 그렸다. 그러나 자는 크다높다’, ‘많다’, ‘심하다와 같은 다양한 뜻으로 쓰이기도 한다.

                                                                                            

자는 사람의 입 모양을 본떠 그린 것이다. 갑골문에 나온 자를 보면 자 모양을 하고 있어 위아래의 구분이 있었지만 해서에서부터는 네모난 모습으로 바뀌면서 더는 상하를 구분하지 않았다. 다른 글자와 결합할 때는 대부분이 이나 소리와 관련된 의미를 전달하지만 때로는 출입구구멍과 같이 단순히 모양자로 응용되기도 한다.

자는 사람이 입을 크게 벌려 하품하는 모습을 그린 것이다. 하품은 몸 안에 산소가 부족해서 생기는 신체 반응이다. 그러므로 자는 하품이나 부족하다라는 뜻을 가졌다.

                                                                                          

자는 불다부추기다라는 뜻을 가진 글자이다. 옛날 아궁이에 불을 지피기 위해 입으로 불씨를 살렸던 모습을 떠올리면 된다.

                                                                                                 

자는 손 수(), 고무래 정()의 조합이다. ‘자가 글자 왼쪽에 자리할 때는 로 변형되어 쓰인다.

                                                                                                      

네이버 한자사전의 그림에서 자는 못의 머리 부분을 그렸다. 못질한다는 건 노동을 한다는 뜻이다. 그래서 지금의 자는 노동의 주체인 장정을 뜻하게 되었고 일꾼’, ‘이라는 뜻으로 쓰인다.

고무래라는 것은 옛날 벼를 말릴 때 사용하던 농기구이다.

                                              

          

자는 마치 손으로 못을 내리치는 듯한 모습을 그린 것과도 같다. 단순히 때리다라는 뜻 외에도 어떠한 동작을 행하고 있음을 뜻하는 접두어로 쓰일 때도 있다. 옛날 나무를 자르는 소리, 비 오는 소리, 악기(樂器)의 소리 등을 정정(丁丁)이라고 하였다. 나중에 치는 것은 손의 동작이므로 손을 (=) 바꿔 쓰고 발음도 변하여 라고 읽게 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