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추천] 나는 무엇을 모르는지조차 모르고 살았다
  • 후원하기
[신간 추천] 나는 무엇을 모르는지조차 모르고 살았다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7.28 15: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신의 오늘 하루는 어땠나요?
평범했던 하루를 새로운 관점으로 돌아보는 모습, 일상에서 발견하는 과학적 힐링 메시지

힘겨운 하루를 보내고 무거운 몸을 이끌고 집으로 들어선다. 퇴근은 했지만 하루의 일과가 끝난 것은 아니다. 지난밤 미처 정리하지 못했던 집을 치우고, 취미를 가져야겠다는 생각조차 할 수 없다. 고된 삶과 반복된 일상에 점점 지쳐가는 이때, 나는 과연 지난 하루의 내 모습을 돌아보고 행복을 느낄 수 있을까?

어쩌면 의식하지 못했던 지난 하루의 내 모습을 돌아보며 그때 그 순간이 내가 행복을 찾아가는 나침반이 될지도 모른다고 저자는 생각한다. 그리고 독자들은 저자가 던진 삶과 행복의 의미를 되짚으며 다시 새로운 하루를 시작할 수 있는 에너지를 발견한다.

너무 익숙해서 느끼지 못했던 소중한 나의 하루, 걷고 마주치고 생각했던 소소한 일상들이 새롭게 다가온다. 작가는 항공사 홍보실에서 근무하며 매일 아침 글을 쓰고 느낀 감정을 글로 담았다. 전 세계 어디가 되었든 글을 쓸 수 있는 어느 사무실 공간에서 쓰인 글들은 우리의 일상과 행복, 삶의 위로가 될 수 있는 나침반이 되어준다. 책의 목차만 돌아보아도 소소하지만 특별했던 일상의 행복을 다시 찾아볼 수 있을 것이다.

 

 

무의미였던 지난 시간들이 다시끔 소소한 삶의 행복으로 채워주는 책

누구나 느끼는 시작의 고통, 하루의 시작을 조급함과 짜증으로 무력하게 느끼는 사람들에게 '처음'이라는 새로운 느낌으로 독자들에게 다가간다. 작가는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직장인들에게 '적정 운동량'을 설명하며 운동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이야기한다. 살아가는 방식은 많이 변했지만 호모사피엔스의 농경생활부터 현대인의 라이프스타일까지 포괄적으로 설명하며 선택적 삶의 통찰을 보여준다.

또한 작가는 여행이 단조로운 삶을 다양하게 융합해주는 요소라고 이야기한다. 저자는 전 세계를 여행하며 느꼈던 경험과 과학적 상식을 더해 때로는 명쾌하고 단순하게, 때로는 진중하게 우리 일상 속 평범한 모습들을 설명한다. 하루를 다르게 살아가는 에너지를 저장하는 방법부터 소한 물리학의 ‘엔트로피(Entropy)’ 원리까지 적용시키는 저자와의 만남은 삶의 교양까지 쌓을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지은이 이종욱

대한항공 홍보실에서 기자와 소통하기 위해 글을 쓰며 30년을 지내온 홍보전문가다. 한 부서에만 30년이라는 시간을 보내온 그에게 그 이유에 대한 물음이 끊이지 않는다. 긴 세월 한 직장, 한 부서에서 오래도록 일하고 있는 사람이 흔치 않기 때문이다. 같은 일을 30여 년 반복해온 저자는 일상의 무기력을 이겨내고 유연한 소통을 위해 새로운 방법을 찾아냈다. 바로 자신의 감상을 온전히 담아낸 글을 통해 공감의 메시지를 보내는 것.

 

이종욱 작가는 세상을 어떻게 볼 것인지에 대한 거창한 철학적 사고까지는 아닐지라도, 그저 숨 쉬고 움직이고 울고 웃는 일상을 차분히 들여다보고 이 순간이 얼마나 경이로운 것인지, 얼마나 행복한 순간인지를 불현듯 깨닫게 되길 바란다.

목차

 

프롤로그

 

Part1. 처음이라 모르고 지나쳐버렸다면

· 첫, 시작, 새로움 그리고 사랑

· 적정 운동량이란?

· 삶은 선택의 연속이다

· 버려? 말어? 안돼! 할 수 있어!

· 적응의 그림

· 저벅저벅…후다닥

· 아파봐야 건강함에 감사한다

· 꽃의 기억

· 코로나 시대, 마스크의 가면 효과

· 가장 맑은 시간, 가장 맑은 말을 전한다

 

Part2. 일상에도 과학이 깃들어 있다면

· 봄의 매력, 봄의 능력

· 수증기와 생명현상은 동일하다

· 화분, 물 그리고 공진화

· 우주의 온도, 삶의 온도

· 시간의 척도

· 생명은 분자이고 생각은 칼슘이다

· 인공지능의 넘사벽

· 미세먼지 속 여유

· 실내는 안전하다는 착각

· 비 그리고 나무와의 대화

 

Part3. 알고 있었지만 이해하고 싶지 않았다면

· 우리는 한 번도 그렇게 생각해보지 않았다

· 차별과 차이의 본질

· 가치라는 화두

· 환경이 행동과 심성을 좌우한다

· 진실을 봐도 불편해지는

· '나이 들었다'는 핑계는 버려라

· 마스크 때문에 표정을 읽을 수 없다

· '나'에 대해 나보다 '주변 사람'이 더 잘 아는 이유

· 마음의 진통제

· 감정, 인간 의식의 최정점

 

Part4. 되돌아보니 알 것 같은 일상에 대하여

· 산다는 것은 기억을 꺼내는 일이다

· ‘지금 이 순간’ 들여다보기

·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도 그대 곁에 있음을 아는 것

· 진기함은 믿는 것에서부터 시작된다

· 그렇게 하면 그렇게 된다

· 두려워하고 멀리 했던 것

· 스트레스의 경계는 내가 만든다

· 정의의 여신, 디케

· 나는 내가 하는 일의 전문가인가

· 나는 무엇을 모르는지조차 모르고 살았다

 

책 속으로

 

사실 ‘운동 부족’이란 생활 움직임을 통해 어느 정도 해결할 수는 있다. 계단을 오른다거나 하는 방법을 통해서 말이다. 하지만 이 생활 움직임이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은 다들 잘 알고 있을 거라 생각된다. 결국, 운동이란 강제로 패턴화해야 그나마 가능하다. _23쪽

 

뻐근한 다리에 뜨거운 샤워로 긴장을 풀어주고 수건을 들어 머리카락을 말리며 조금은 튀어나온 똥배를 볼 겸 거울을 들여다보려는데, 수증기에 덮인 거울은 시계(視界)가 제로이다. 수건으로 거울을 닦으려고 하다가 문득 “생명이란 이런 것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 닦지 않고 지켜보기로 했다. _72쪽

 

에너지의 근원인 ATP도 바로 인산 3개를 붙여주어 생명 에너지의 화폐로 사용하고 있다. 인산은 바로 대지의 암석에서 추출되는 원소이다. 생명은 바로 흙 속에서 바닷속에서 대기에서 융합된 ‘다윈 진화한 분자시스템’으로 진화해 왔던 것이다. 지구 생명 30억 년 동안 끊임없이 현재 우리가 보고 느끼고 기억하고 생각하는 시스템을 만들어왔다. _92쪽

 

혼돈과 혼동이 아니라 합리적인 생각의 합일점을 찾기 위해 타인의 시선만큼 중요한 것이 또 있을까. 같이 버무려 더 궁극의 질문을 찾아가는 과정, 그것이 인간이 모여 사는 사회를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힘이다. _118쪽

 

글은 시간을 지배하지만 말은 공간을 지배한다. 말은 현장에서 상대방의 표정을 보며 전달받고 전달해야 비교적 정확한 의사표현과 감정을 전달할 수 있다. 음성만을 녹음해서 전달하는 것과 영상으로 녹화해서 전달하는 것이 또 다른 감정 전달을 불러일으키는 것만 봐도 자명하다. _144쪽

 

산다는 것은 참으로 그러하다. 그렇게 착각을 현실로 오해하고 좋은 것인 양 도배를 하고 살면 살아지는 것이다. 어차피 살아야 된다면 침울해하며 살 이유가 없다. 즐거운 일만 해도 다 못할 인생이라고 한다. 재미있고 즐겁게 받아들이면 그 또한 그렇게 되는 게 삶이다. _182쪽

 

 

책 속으로

 

사실 ‘운동 부족’이란 생활 움직임을 통해 어느 정도 해결할 수는 있다. 계단을 오른다거나 하는 방법을 통해서 말이다. 하지만 이 생활 움직임이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은 다들 잘 알고 있을 거라 생각된다. 결국, 운동이란 강제로 패턴화해야 그나마 가능하다. _23쪽

 

뻐근한 다리에 뜨거운 샤워로 긴장을 풀어주고 수건을 들어 머리카락을 말리며 조금은 튀어나온 똥배를 볼 겸 거울을 들여다보려는데, 수증기에 덮인 거울은 시계(視界)가 제로이다. 수건으로 거울을 닦으려고 하다가 문득 “생명이란 이런 것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 닦지 않고 지켜보기로 했다. _72쪽

 

에너지의 근원인 ATP도 바로 인산 3개를 붙여주어 생명 에너지의 화폐로 사용하고 있다. 인산은 바로 대지의 암석에서 추출되는 원소이다. 생명은 바로 흙 속에서 바닷속에서 대기에서 융합된 ‘다윈 진화한 분자시스템’으로 진화해 왔던 것이다. 지구 생명 30억 년 동안 끊임없이 현재 우리가 보고 느끼고 기억하고 생각하는 시스템을 만들어왔다. _92쪽

 

혼돈과 혼동이 아니라 합리적인 생각의 합일점을 찾기 위해 타인의 시선만큼 중요한 것이 또 있을까. 같이 버무려 더 궁극의 질문을 찾아가는 과정, 그것이 인간이 모여 사는 사회를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힘이다. _118쪽

 

글은 시간을 지배하지만 말은 공간을 지배한다. 말은 현장에서 상대방의 표정을 보며 전달받고 전달해야 비교적 정확한 의사표현과 감정을 전달할 수 있다. 음성만을 녹음해서 전달하는 것과 영상으로 녹화해서 전달하는 것이 또 다른 감정 전달을 불러일으키는 것만 봐도 자명하다. _144쪽

 

산다는 것은 참으로 그러하다. 그렇게 착각을 현실로 오해하고 좋은 것인 양 도배를 하고 살면 살아지는 것이다. 어차피 살아야 된다면 침울해하며 살 이유가 없다. 즐거운 일만 해도 다 못할 인생이라고 한다. 재미있고 즐겁게 받아들이면 그 또한 그렇게 되는 게 삶이다. _182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