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하, 선우은숙 궁합 (83강)
  • 후원하기
이영하, 선우은숙 궁합 (83강)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1.04.20 21: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하, 선우은숙 궁합 (83)

                                                                                                         

최근 T.V 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출연한 이영하와 선우은숙, 부부가 다시 재혼할까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오늘은 그 두 사람의 궁합을 사주로 알아보기로 한다.

                                                                                                        

이영하는 월 가장 추운 겨울에 , 물 오행이고, 선우은숙은 월 겨울에 금 오행이다. 태어난 시간을 몰라 삼 주만으로 봤을 때, 두 사람의 사주 공통점은 불이 이성을 나타내고, 물이 강하고 불이 약하다는 것이다. , 두 사람 모두 이성 운은 약하다고 본다.

                                                                                                  

천간과 지지가 같은 오행으로 된 일주를 간여지동(干與支同)이라고 한다. 간여지동 중에서도 임자(壬子), 을묘(乙卯), 신유(辛酉)가 자기주장과 주체성이 강해서 삼대 고집으로 가장 센 편에 속하고, 부부 인연이 약하다고 알려져 있다.

남자 사주에서 물이 많으면 정력이 강하다. 즉 넘치는 기운을 표출해야 건강하고, 특히 천간에 수는 제비라고까지 해석된다.

천간 정임(丁壬), 지지 자축(子丑)합으로, 사주에 합이 많은 사람 특징은 성격이 온순하고 다정다감해서 이성들에게 인기가 많다.

물은 흘러가는 특성을 지니고 있어 한 곳에 정착하기보다는 움직임이 많고, 그릇 모양에 따라 형태가 바뀌듯 임기응변이 뛰어나고 지혜롭다. 하지만 이영하는 간여지동이라 지혜롭기도 하지만 주체성과 본인 아집은 최강이다. 옛날 속담에 너 오늘 임자 만났다!’임자가 사주에 壬子일주를 두고 일컬은 말이다.

                                                                                             

해 운에서 화가 들어와서 합이 되면 주체성을 상실하고 부화뇌동(附和雷同) 하는 성향이 나타난다. 평소 원국에 본 부인 정재와 합을 하고 있었는데, 해 운에서 다시 이 들어오면서 일간 수는 새로운 화와 합을 하게 된다. 지지에서도 亥子丑 방합(方合)으로 물 국을 이루니 월간 화가 더욱 위태로운 상황이 된 형국이다. 더구나 화 정재를 생해주는 나무가 삼 주 안에 없다. 만약 이때 이혼하지 않았다면 부인의 건강이 좋지 않았을 것이다. 오히려 이혼을 함으로써 액을 면하게 된 경우가 된다.

                                                                                                  

 

선우은숙은 경진(庚辰) 괴강일주다. 괴강 특징으로는 옳지 않은 일을 용납하지 못하고, 주관이 뚜렷하며 미남 미녀가 많다. 남편을 뜻하는 월 주 [丙子] 끊어진다는 태이다. 편관은 여자에게 남편이고, 상관은 자식을 뜻한다. 한 기둥에 이렇게 남편과 자식이 같이 있으면 일반적으로 자식 낳고 이혼하는 팔자로 본다. 상관(傷官)이란 육친(六親)에서 남편을 친다는 십성이기 때문이다.

여기서도 화는 차가운 물 위에 있고 불을 생해줄 나무도 없으며 뿌리도 없다. 배우자 자리가 안정되게 자리 잡고 있는 구조가 아니다. 일지 庚辰 지장간에도 상관인 수가 있어 상관견관 현상이 더욱 강하게 나타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