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혜경의 시소 詩笑] 어떤 의자
  • 후원하기
[마혜경의 시소 詩笑] 어떤 의자
  • 마혜경 시인
    마혜경 시인 maya418@naver.com
  • 승인 2021.04.13 10: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구를 기다리는 걸까 ⓒ마혜경
누구를 기다리는 걸까 ⓒ마혜경

 

어떤 의자 

- 마혜경
 

 

사람이 다가온다

연필처럼 걸음이 걸음을 긋고 온다

그는 지팡이를 짚고 있다

지팡이가 점을 찍으면 두 발이 점을 잇는다

그 사람이 지팡이보다 늦게 걸어온단 말이다

사람이 지팡이를 따라오는 것 같지만

사실 지팡이가 친절한 사람에게 밀려오는 것이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지팡이는 길을 알고 사람은 모른단 말이다

지팡이가 수명을 다해 부러지면

사람은 길을 몰라 그 자리에 주저앉는다

그의 가슴이 부러진 지팡이를 품으면

그것이 의자란 말이다

두 개의 다리로 일어설 수 없을 뿐

우리는 여태 그것을 모른단 말이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2021-04-13 19:21:35
짠해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