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민·관 참여 발달장애인 실종예방 위한 유관기관 협력체계 마련
  • 후원하기
경기도, 민·관 참여 발달장애인 실종예방 위한 유관기관 협력체계 마련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4.12 18: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발달장애인 실종 예방을 위한 유관기관 간담회 12일 개최
- 경기도, 경기남부경찰청, 경기북부경찰청 및 전문기관, 민간단체 등 유관기관 관계자 참여
- 도내 발달장애인 실종자 현황 및 사건 발생 시 유관기관의 대응조치 등 논의
향후 발달장애인 실종 장기화 방지를 위한 촘촘한 대책 마련 도모
- 지문사전등록제, 실종예방 매뉴얼 개발 등 유관기관 공조체계 마련 등
지난 겨울 고양에서 발생한 발달장애인 실종 사망 사건으로 사회적 책임이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가 민·관이 참여하는 발달장애인 실종예방을 위한 유관기관 협력체계 마련에 나섰다.(사진=경기도 제공)

지난 겨울 고양에서 발생한 발달장애인 실종 사망 사건으로 사회적 책임이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가 민·관이 참여하는 발달장애인 실종예방을 위한 유관기관 협력체계 마련에 나섰다.

12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 회의실에서 경기도발달장애인지원센터 주관으로 ‘경기도 발달장애인 실종예방을 위한 유관기관 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경기도, 경기남부경찰청, 경기북부경찰청, 경기도발달장애인지원센터, 경기도장애인권리옹호기관, (사)한국장애인부모회 경기지회(회장 김순화), (사)경기도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회장 박선자), (사)경기장애인부모연대(회장 탁미선), 경기자폐인사랑협회(지부장 박성열) 등 관계자 16명이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이날 논의를 통해 도내 지역사회에서의 발달장애인 실종 사고 예방과 조기발견을 위해 관계기관의 보다 강화된 협력체계를 토대로 적극적 대응을 펼쳐야 한다는데 한 목소리를 높였다.

구체적으로 경찰청의 안전드림앱을 통한 사전지문등록이 확대 시행되도록 특수학교, 장애인복지시설 등을 중심으로 홍보를 펼치고, GPS단말기와 세이프클립 등의 기기 보급을 추진하자는 방안이 제시됐다.

발달장애인 관련 행정기관 간 비상연락망을 구축하고, 실종사건이 발생하는 경우 신속하게 발견하고, 안정하게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관련 실종대응매뉴얼을 마련해 장애인복지시설 등 관련기관에 배포해야 한다는 의견도 힘을 얻었다.

아울러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제보를 위한 민관이 함께 공조할 수 있는 대응기구를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 실종 발생 시 상담 등 가족지원 방안의 필요성, 발달장애인 실종 관련 전담 경찰관 양성 방안 등도 함께 논의됐다.

이병우 복지국장은 “도내 발달장애인과 가족에게 도움이 되는 실종예방 지원체계를 구축하여 안전한 경기도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실종사건 발생 시 조기발견 및 신속히 가정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경찰청 등과 협력하여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발달장애인지원센터는 ‘발달장애인 권리보장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의거 2016년에 수원 권선구 누림센터 내에 개소했다.

이곳에서는 도내 발달장애인과 가족을 대상으로 부모교육, 직업재활, 문화․복지 서비스 이용 등 개인별지원계획을 수립하고 지역사회 복지서비스 정보제공 및 복지서비스를 연계하는 등 발달장애인 복지증진을 돕고 있다.

또한 발달장애인 대상 범죄 발생 시 현장조사와 보호, 공공후견인 지원 등 권익옹호 업무와 발달장애인 주간활동, 방과후활동서비스를 수행 중이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