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언론노동조합, "민주당, 촛불 광장의 분노가 당신들을 향하고 있음을 깨닫기 바란다"
  • 후원하기
전국언론노동조합, "민주당, 촛불 광장의 분노가 당신들을 향하고 있음을 깨닫기 바란다"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4.09 22: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이 8일 성명에서 "서울과 부산의 권력 교체를 가져온 민심의 변화에는 180석 거대 여당에 대한 실망과 심판이 자리하고 있다는 점에 큰 이견이 없어 보인다"며 "민주당의 두 후보 또한 방법만 다를 뿐 (국민의힘 후보들처럼) 재원을 고려하지 않은 대규모 주택 공급, ‘시혜’와 같은 청년, 소상공인, 자영업자 지원, 중앙정부와의 어떤 협의도 없는 신공항 계획을 내놓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거대 양당을 향해 "두 정당의 어떤 후보도 이번 보궐선거가 치러지게 된 계기인 시장의 위계에 의한 성폭력, 성추행에 대한 사과도, 성평등 도시를 만들 계획도 내놓지 않았다"고 비판하며 "집권 여당에 대한 중간평가 성격을 갖는 이번 선거 이후 언론 현실이 더욱 악화하지 않을까 하는 깊은 우려를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은 4년을 허송세월하며 언론의 정치적 독립과 신뢰 회복을 위한 제도 개선 노력을 회피해 왔고, 국민의힘은 장악의 대상으로 언론 문제를 다뤄왔던 과거와 같은 태도를 버리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오세훈 당선인은 "지역 공영방송의 시민참여와 제작 자율성 보장을 요구하는 언론노조와의 정책 협약을 거부했고, 당선 직후에도 측근들을 앞세워 TBS에 대한 협박성 발언을 여과 없이 토해내고 있다"고 꼬집었으며 박형준 당선인은 "이명박 정권 청와대 홍보기획관을 지냈던 1년 동안 벌어진 언론탄압, 용산참사 이슈 물타기, 종편 특혜 방송법 통과 등에 대한 우리의 질문에 아직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질책했다.

아울러 "오직 정치공학적으로 정권 재창출에만 몰두해 촛불 시민들이 요구했던 언론개혁의 핵심 과제들을 외면한다면, 민주당의 추락은 돌이킬 수 없을 것"이라며 "2016년 겨울 촛불 광장의 분노가 방향을 돌려 당신들을 향하고 있음을 깨닫기 바란다"고 경고하며 이제라도 적극적으로 언론개혁을 위한 노력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