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조선일보 100년 역사, '동아평전,조선평전' 출간
  • 후원하기
동아일보·조선일보 100년 역사, '동아평전,조선평전' 출간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4.05 1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일보와 조선일보의 100년 역사를 비판적으로 다룬 책이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동아투위) 결성 46주년을 맞아 출간됐다.

동아일보와 조선일보의 100년 역사를 비판적으로 다룬 책이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동아투위) 결성 46주년을 맞아 출간됐다.

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회의실에서 자유언론실천재단(이사장 이부영)과 동아투위(위원장 허육), '조선 동아 거짓과 배신의 100년 청산 시민행동'(공동대표 안기석 새언론포럼 회장 외 6명)이 '동아평전'·'조선평전' 출간 기자회견을 열었다.

'동아평전'은 동아일보 평전으로 1920년 4월 1일 창간부터 일제 강점기 언론을 시작으로 이승만 정권과 유신 시기, 1980년대 5공 정권까지의 명암 등을 이야기한다. 이어 동아일보의 쇠뇌와 언론자유, 사주 일가의 문제를 논한다.

'조선평전' 역시 1920년 3월 5일 창간부터 일제 강점기, 이승만 정권 시기, 유신 시기, 5공 정권, 문민정부 등 이야기를 시기별로 논한다.

두 평전의 저자 건국대 손석춘 교수는 "이 책을 쓰게 된 동기는 동아투위 선배들에 대한 존경심"이라며 '촛불혁명' 이후 한국 사회가 나아지지 않은 것은 현 정권의 문제도 있지만, 언론이 의제를 제대로 설정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정부의 언론개혁 방향을 비판하며 기자 개인보다는 신문사, 민영방송이 사주와 대주주의 영향력에 휘둘리는 문제점을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을 주최한 단체들은 "지금 언론은 정치권력에서 벗어나 완벽에 가까운 자유를 누리고 있지만 자본권력 홀로 누리는 자유일 뿐"이라며 "독자와 시청자를 도외시한 채 기득권층과 가진 자들의 이해관계에 따라 편파, 왜곡을 서슴지 않고 있다"고 성명서를 통해 밝혔다.

이부영 자유언론실천재단 이사장은 언론을 바로 세우기 위한 노력에 범 언론단체들이 협력해야 한다며 "동아, 조선의 오욕에 찬 역사를 극복하려는 노력은 쉼 없이 계속돼야 한다"고 전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2021-04-05 12:04:31
신문의 힘이 중요하죠 일제 강점기 때도 자주독립 기사도 많이 실엇고. 일제가 그나마 넘 강하게 막으면 더 독립운동 한다고 물꼬를 터줬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