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주민참여 공모 사업 구체화 ‘빛으로 행복한 야간경관 조성 사업’ 추진
  • 후원하기
경기도, 주민참여 공모 사업 구체화 ‘빛으로 행복한 야간경관 조성 사업’ 추진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3.22 11: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올해 도내 4개 지역에서 ‘빛으로 행복한 야간경관 조성 사업 실시
- 포천시 군내면, 광명시 한내근린공원, 시흥시 오이도 물빛길, 오산시 고인돌공원
주민참여로 공모·제안 받은 사업을 구체화하여 야간경관 사업 추진
경기도가 품격 있는 경관을 조성하고 쾌적한 야간환경을 만들고자 시흥시 오이도 물빛길 등 도내 4곳에 야간경관 조성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품격 있는 경관을 조성하고 쾌적한 야간환경을 만들고자 시흥시 오이도 물빛길 등 도내 4곳에 야간경관 조성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올해 사업 대상 지역은 주택지구 중심에 위치해 주·야간 도민의 이용률이 높은 ▲광명시 한내근린공원과 ▲오산시 고인돌공원, 경기도의 관문인 ▲포천시 군내면, 국·내외 관광객 등 유동인구가 많은 ▲시흥시 오이도 물빛길 일원 등 4곳이다.

주민참여예산 공모를 통해 제안된 도민의 의견을 구체화한 ‘빛으로 행복한 야간경관 조성 사업은 작년 12월부터 시·군 공모를 통해 희망지역을 접수했다. 총 15개 시·군에서 27곳의 신청이 있었으며,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이 사업의 타당성 및 적정성, 공간개선의 필요성, 지자체와 주민참여 추진 의지, 사업 후 기대효과 등을 1, 2차로 평가해 최종 사업 대상지를 선정했다.

사업은 올해 수립된 경기도 야간경관계획을 바탕으로 각 지역의 특성을 조사·분석해 대상지에 맞는 디자인을 도출하고 주민들의 의견 수렴 등의 과정을 거쳐 추진하게 된다. 또한 사업 방향과 목표 등은 경기도 경관위원회 심의를 통해 야간경관 조성 사업의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다.

‘빛으로 행복한 야간경관 조성 사업’은 도민의 의견을 구체화해 경기도에서 처음 시행하는 경관 사업으로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루면서 지역의 특색을 나타내는 야간경관을 조성함으로써 경기도의 경관을 향상시키고 경관의식을 높일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이번 경관 사업을 통해 도민들이 주간에 항상 접하는 공간을 야간에도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재창조해 정서적 공동체를 제공하고 지역의 명소화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여러분의 후원이 좋은 콘텐츠와 정의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 1,000
    후원하기
  • 2,000
    후원하기
  • 5,000
    후원하기
  • 10,000
    후원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