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윤석열, 발언과 행태 총리로서 매우 유감"
  • 후원하기
정세균, "윤석열, 발언과 행태 총리로서 매우 유감"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3.03 13: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윤석열 검찰총장은 자중해야 한다."라는 입장을 밝혔다.(사진=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갈무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윤석열 검찰총장은 자중해야 한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총장 자리가 검찰만을 위한 직분이 아니다"라며, "윤총장은 왜 국민이 그토록 검찰개혁을 열망하는지 자성해야 한다"며 "검찰만이 대한민국 정의를 수호할 수 있다는 아집과 소영웅주의로는 국민이 요청하는 검찰개혁을 수행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검찰이 말하는 정의는 선택적 정의라는 국민적 비판을 겸허하게 새겨들어야 할 것이다. 엄정한 법 집행은 검찰 스스로에게도 공평히 적용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왜 제 눈에 든 들보는 보지 못하느냐"며 "국민을 선동하는 윤총장의 발언과 행태에 대해 행정부를 통할하는 총리로서 매우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행정부 공직자는 계통과 절차를 따를 책무가 있다"며 "직을 건다는 말은 무책임한 국민 선동이다. 정말 자신의 소신을 밝히려면 직을 내려놓고 당당하게 처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저는 이 상황을 엄중하게 주시할 것"이라며 "그리고 총리로서 해야 할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