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소설] 박인 스마트소설, '누님과 함께 알바를'
  • 후원하기
[신간소설] 박인 스마트소설, '누님과 함께 알바를'
  • 권용
    권용 tracymac1@naver.com
  • 승인 2021.02.24 12: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 제목과 표지부터 독자들의 시선을 사로 잡는다. 누님과 함께 하는 알바는 무엇일까? 소설가 김종광은 '원래 짧디 짧았던 소설의 진면목이 여기 다 있다'고 말했다.

이 책에는 서른세 편의 스마트소설을 담고 있다. 각각의 이야기는 얼굴이며, 어느 얼굴을 마주하던 독자들은 소설 얼굴에 취할 수밖에 없다. 왜 독자들은 얼굴을 대하고 취하게 될까?

소설가 김종광은 스마트소설 '누님과 함께 알바를'은 '인식의 반전으로 조율된 이야기들이 매우 독특한 서사적 세계를 선사하기 때문이다'라고 밝혔으며 전성태 소설가는 이 허구의 빛으로 읽히는 스마트소설들에게 '아스라한 낭만의 해부학'이라고 명명했다.

또한 시인 류근은 저자 박인이 '사람의 발을 바라보는 사람이다, 사람의 발에서 우주의 별자리를 헤아리는 사람이다'라고 표현하며 '오랜만에 참 소설다운 소설, 조낸 재미진 이야기를 만났다.'라고 이 책에 대해 설명했다.

저자 박인은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에서 소설을 전공, 졸업 후 호주와 영국에서 족부의학을 전공하고 이공계 대학원을 졸업했다. 38세에 국내로 돌아와 신발치료사(페도티스트)로 활동하고 그림을 그리며 다수의 개인전을 열었다. 2014년 계간지 '문학나무'에 단편소설 '소금꿈'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