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고정숙 한자교실]
위임 전결(委任 專決)
2020. 11. 30 by 고정숙 전문 기자

위임 전결(委任 專決)

                                                                                            

 

 

요즘 언론에서 거론되고 있는 위임 전결(委任 專決)이라는 단어에 대해 한자로 알아보겠다.

                                                                                           

 

오로지 전()을 제외하고는 자형(字形)이 중국과 동일하다.

                                                                                         

 

맡길 위()는 벼화(), 여자 여()로 나뉜다. 볏단은 곡식, 즉 곳간을 뜻한다. 옛날 안방마님들은 곳간 열쇠를 가지고 집안 살림을 도맡아했다. 세월이 흐른 지금도 재정(財政) 관리는 각 가정에서 주부들이 하는 편이다. 그러므로 는 가정의 중심인 주부(主婦)에게 모든 것을 맡겨야 함을 뜻하는 한자이다.

                                                                                                  

 

천간임()은 하늘을 뜻한다. 옛날에는 사람들의 길흉화복(吉凶禍福)을 하늘의 뜻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사람들이 [] 하늘에 [] 의지한다는 뜻이 자에 있다.

                                                                                          

 

()자는 옛날에 실을 뽑는 물레를 나타냈다. 이것은 오로지 한 방향으로 돌린다고 오로지란 뜻으로 쓰인다.

                                                                                          

 

결단할 결()은 가운데 앙()에서 옆이 터진 모양이다. 즉 막혀[]있던 물길()을 터놓다라는 뜻으로 결단하다결정하다라는 뜻을 갖게 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