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씨]
달랏
2020. 10. 20 by 김홍관 시인

뭐가 달라도 달라

해발고도 1500미터

그곳에도

사람이 살더이다.

 

하늘 아래 첫 동네

하루가 지날 때

슬픈 역사 생각나

한 차례씩 내리는 비

 

한 30분 쏟아지다

언제 그랬냐는 듯

해맑은 하늘을 보여 주는

여기 사람 닮은 곳

 

뛰어난 손재주

자수 박물관엔

사진보다 사진 같은

정성이 가득한 곳

 

달랏은 달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