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김은지의 탐조 수첩]
백운호수 생태 데크길에서 만나는 새
노란 깃털은 어디 갔을까? 백운호수에서 만나는 황로
2020. 09. 14 by 김은지 전문 기자

봄, 여름이 어떻게 지났는지 모르겠는데 파란 하늘은 벌써 높아졌습니다. 대충 세수만 하고 나와 걷는 아침 산책길에서 매일 만나는 친구처럼 인사하는 새가 있습니다. 황로입니다. 

태풍이 불 때 가늘고 긴 발가락으로 나뭇가지를 붙잡고 위태롭게 서 있는 모습을 보았는데, 그날 이후로 무탈하게 하루하루를 잘 지내나 안부를 묻는 심정으로 찾아보게 됩니다.

대백로, 중대백로, 중백로, 쇠백로는 백로를 크기로 구별한 이름입니다. 그중에서 가장 작은 쇠백로보다 조금 더 작은 노랑부리백로와 황로가 있습니다. 오늘 영상으로 만날 친구는 황로입니다. 논에 물을 대고 트랙터로 논갈이를 할 때 따라다니면서 주위에서 먹이를 찾는 노란 깃털이 있는 황로를 볼 수 있습니다. 노란 깃털이 있을 때는 번식 깃으로 가을이 되면 비번식 깃인 흰색 깃으로 변합니다. 

데크 산책길이라 사람들이 지나갈 때마다 영상이 흔들거려 어지러울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