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숙 한자교실] 유화(宥和)
  • 후원하기
[고정숙 한자교실] 유화(宥和)
  • 고정숙 전문 기자
    고정숙 전문 기자 koko6110@hanmail.net
  • 승인 2021.11.25 20: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정숙 한자교실] 유화(宥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외신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미국 ABC뉴스 기자의 문재인 정부의 유화적인 대북기조를 이어갈 것이냐?”라는 질문에 현재 상태로만 평가한다면 현재의 유화적 방식의 정책이 강경한 대결 정책 또는 제재 정책보다는 더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고 믿는다.”라고 밝혔다.

 

오늘 한자교실에서는 유화(宥和)를 파자로 알아보겠다.

                                                                                                            

너그러울 유(), 화할 화()를 쓴다.

                                                                                                           

자는 집 면(), 있을 유()의 조합이다.

                                                                                                                     

자는 지붕을 본떠 그린 것이다.

                                                                                                          

자는 의 본자(本字)이다. 육 달 월이란 고기 육(=)의 변형이며 글자 오른쪽에 부수로 쓰일 때는 달이 아니고 고기란 뜻으로 쓰인다.

                                                                                                        

자의 금문을 보면 고기를 손에 쥔 모습으로 가지고 있다’, ‘소유하다’, ‘존재하다의 뜻으로 쓰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