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용원 음악통신 505] 아투즈컴퍼니의 '음악 속 화합'을 꿈꾸는 공연- 다르미가틈
  • 후원하기
[성용원 음악통신 505] 아투즈컴퍼니의 '음악 속 화합'을 꿈꾸는 공연- 다르미가틈
  • 성용원 작곡가
    성용원 작곡가 klingsol@hanmail.net
  • 승인 2021.11.17 09: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름은 곧 같음이다 다른 것들의 만남으로 마음을 연결하다
11월 24일 수요일 오후 7시30분, 강동아트센터 소극장(드림)

공연기획사 아투즈컴퍼니가 ‘음악 속 화합’을 주제로 오는 11월 24일(수) 강동아트센터 소극장(드림)에서 ‘다르미가틈’ 공연을 개최한다. ‘다르미가틈’ 공연은 양악과 국악, 시각과 청각, 고전과 현대가 한 공간에서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무대를 통해 나와 타인의 경계를 허물고 ‘다른 것들의 조화’를 이루어내고자 하는 아투즈컴퍼니의 첫 단독기획 공연이다.

다르미가틈 공연포스터

모차르트의 작은별 변주곡, 비제의 카르멘 환상곡 등과 같이 대중적으로 잘 알려있는 클래식 곡을 국악기로 편곡하여 연주하기도 하고 쑥대머리, 태평가를 클래식악기로 연주하는 등의 색다른 시도를 함과 동시에 창작곡이자 초연곡인 ‘별솔’을 첫 공개 할 예정이다. 또한 음악과는 또 다른 무언(無言) 예술인 판토마임이 등장해 보는 즐거움은 물론, 음악에 스토리를 더한다. 특히, 관객이 직접 마임이스트와 함께 참여하는 무대구성으로 관객은 공연에 더 깊이 몰두하게 되고 자연스럽게 음악과 스토리를 받아들이게 된다. 음악에 더해진 판토마임(스토리)과 무대디자인을 통해 장애인, 외국인, 남녀노소 등 언어의 장벽을 넘어 무한한 상상력을 펼칠 수 있으며 나와 다른 사람들을 편견 없이 받아들인다. 또한 음악과 다른 장르를 결합하는 것 역시, 예술 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서로를 상대하기보다는 궁극적으로 관객과 호흡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예술 간의 조화이자 시너지를 의미한다. 이번 공연을 기획 & 연출한 아투즈컴퍼니의 이유지 대표는 "인간은 음악 앞에서 어떠한 신체적, 경제적, 인종적, 사회적 조건 없이 동등하며 그저 들려오는 대로, 보이는 대로 편하게 즐기는 예술이라는 것을 실현하고자 한다."라고 취지와 포부를 밝혔다.

다르미가틈 공연 프로그램과 출연진

아투즈컴퍼니는 ‘다르미가틈’을 시작으로 획일화된 프로그램에서 벗어나 이색적인 편곡, 현대음악의 재발견, 고전과 현대의 교차, 창의적인 무대구성 등 생각의 전환을 일깨워주는 다양한 공연을 개발하여 심리적으로 불안감을 겪고 있는 현대인들과 예술가들에게 재미와 힐링의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음악 외 다른 예술과의 협업을 꾸준히 이어나가 마임아트은 물론, 비주얼아트, 현대무용, 쉐도우아트, 샌드아트 등과의 결합을 시도하여 ‘다름’이라는 벽을 허물어 진정한 ‘화합의 장’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공연 ‘다르미가틈’은 11월 24일(수) 강동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공연되며 예매는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다. 문의 아투즈컴퍼니 070-7757-03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